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드3社 재발급·해지 요청 180만건 육박(종합)

송고시간2014-01-21 22:01

정보유출사실 조회 727만명…재발급 비용도 부담

2차피해 우려...카드 재발급 고객 북새통
2차피해 우려...카드 재발급 고객 북새통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금융사의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2차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내 롯데카드센터가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신용카드를 재발급 받으려는 고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KB국민·롯데·NH농협카드가 21일 오후까지 접수한 카드 재발급·해지건수가 175만건을 넘어서며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이들 카드 3사에 들어온 카드 해지(탈회 포함) 신청건수는 총 77만3천건으로 KB국민카드(35만7천건), NH농협카드(35만2천건), 롯데카드(6만5천건) 순으로 나타났다.

카드 재발급 신청은 NH농협카드(52만5천건), KB국민카드(24만6천건), 롯데카드(20만2천건) 순으로, 총 97만3천건을 기록했다.

이는 이날 정오 기준으로 카드 해지 53만2천건, 재발급 61만7천건과 비교할 때 6시간 만에 큰 폭으로 급증한 수치다.

이 가운데 이들 카드사가 실제 카드를 재발급한 것은 이날 정오 기준으로 14만5천여건에 불과하다.

평소 고객들은 카드 재발급을 신청하고 영업일 기준 2∼3일 뒤에 새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었지만, 재발급 요청이 쏟아지면서 카드 발송이 4∼5일까지 지연되고 있다.

특히, 카드 한 장당 재발급하는 데 드는 비용도 만만치 않다. 카드자재비, 설명서 제작비, 배송비 등을 합쳐 4천∼6천원이 드는 점을 고려하면 현재까지 많게는 60억원 가까운 비용이 발생한 셈이다.

개인정보 유출 여부 조회는 KB국민카드 347만명, 롯데카드 223만명, NH농협카드 158만명 순으로 많았다.

이날 오후 6시까지 총 727만명이 조회를 했다. 한국의 경제활동인구(2천587만여명)의 28%가 넘는 인원이 정보유출 여부 조회를 한 셈이다.

한편, 사상 최악의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 사건 탓에 고객 혼란은 21일에도 이어졌다. 구체적인 피해 사실이 알려지고 나서 맞은 두 번째 영업일인 이날 은행·카드사 지점마다 카드를 해지하거나 재발급하려는 고객이 끊이지 않았다.

각 카드사가 인원을 증원하며 24시간 가동하고 있다는 콜센터는 이날 오후 늦은 시각까지 '대기시간 20분 이상'이라는 안내 음성이 나오며 상담사와의 통화 자체가 불가능한 상태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