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시 잔디중심 녹지→생태녹지로 전환

송고시간2014-01-20 11:33

수원시 잔디 대신 생태녹지 조성
수원시 잔디 대신 생태녹지 조성

(수원=연합뉴스) 수원시는 기존의 잔디중심 녹지를 숲과 같은 지속가능한 생태녹지로 전환하기로 했다. 2014.1.20 <<지방기사 참조, 수원시 제공>>
kcg33169@yna.co.kr

(수원=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 수원시는 기존 잔디중심 녹지를 숲과 같은 지속가능한 생태녹지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공원이나 시설녹지, 중앙분리대 등의 녹지는 잔디중심이어서 관리비만 많이 들뿐 생태적으로 취약해 녹지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산림내 식물과 같이 상·중·하층의 나무와 지피식물이 어우러진 다층구조(multilayer)의 천연 숲 모델이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다층구조에서는 생물종이 다양하고 탄소와 빗물 흡수를 촉진하며 에너지 순환을 통한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생태녹지는 관리비가 잔디의 30% 수준에 불과하고 지하수 유입을 촉진해 홍수 예방은 물론 녹지 내 수목의 생육을 건전하게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수원시 잔디 대신 생태녹지 조성
수원시 잔디 대신 생태녹지 조성

(수원=연합뉴스) 수원시는 기존의 잔디중심 녹지를 숲과 같은 지속가능한 생태녹지로 전환하기로 했다. 2014.1.20 <<지방기사 참조, 수원시 제공>>
kcg33169@yna.co.kr

시는 이에 따라 장안구 정자동 지구단위계획구역 3만㎡에 생태녹지를 시범조성했다.

시는 이곳에 완충녹지와 연결녹지를 조성하고 시범지역 주변 산림을 분석, 자생종 등의 수목을 다층구조로 심었다.

또 녹지 내 빗물의 지하수 유입 촉진을 위해 유공관과 침투시설을 설치했고 빗물의 저류기능과 녹지의 생태성을 높이기 위한 곤충호텔과 다공질의 돌무덤 등을 설치했다.

시는 앞으로 교통사고 우려와 함께 관리에 어려움이 있는 중앙분리대에도 억새와 토끼풀 녹지 등을 조성, 관리비 절감과 도시녹지에 변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기존의 잔디녹지는 유지관리비 부담, 잔디소멸로 인한 토사유실, 제초제로 인한 소생물 소멸 등 생태성 확보가 어렵다"며 "다양한 녹지모델을 조성해 녹지의 생태성은 높이고 관리비는 절감하는 창조적 녹지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kcg33169@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cg33169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