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랍된 한석우 코트라 트리폴리 무역관장은

송고시간2014-01-20 11:18

코트라 트리폴리 무역관장 피랍
코트라 트리폴리 무역관장 피랍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한석우 코트라 트리폴리 무역관장이 리비아 현지에서 괴한들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20일 오전 서초구 코트라 서울본사 모습. 코트라는 비상대책반을 가동해 대책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1.2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19일 오후(현지시간) 피랍된 코트라의 한석우 리비아 트리폴리 무역관장은 코트라 내에서도 대표적인 중동전문가로 통한다.

한국외국어대 아랍어과를 졸업한 한 관장은 아랍어 인재로 2004년 12월 코트라에 입사했으며 현지 언어에 능통하고 지역사정에도 밝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트라 직원들은 통상 입사 후 2∼3년간 국내에서 근무한 뒤 해외 무역관으로 파견된다.

하지만 코트라 내 아랍어 인력이 부족해 입사 1년 만에 이란 테헤란 무역관으로 파견돼 3년간 근무했다.

테헤란 무역관에서는 주로 광물·석유 등 에너지 분야에 관심을 두고 국내기업의 현지 진출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9년 국내로 복귀한 뒤 중동지역 조사업무를 담당하다가 2012년 7월 트리폴리무역관장으로 발령받았다.

코트라 해외 무역관장은 통상 입사 15년 이상된 부장급 직원이 맡지만 아랍, 아프리카, 중남미 등 특수어권 지역은 적임자가 많지 않아 한 관장처럼 입사 10년 남짓한 차장급이 맡기도 한다.

한 관장은 리비아가 이라크 등과 함께 격오지·위험국가로 분류된 점을 고려해 가족은 한국에 남겨두고 떠났으며 현지에서 혼자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트리폴리무역관의 경우 한 관장이 유일한 한국인 직원이며 정보수집 업무 등을 위해 현지 직원 6명을 고용해 함께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코트라 관계자는 "다른 직원들이 가기를 꺼리는 중동지역 무역관에만 파견돼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맡은 바 임무를 충실히 소화해 사내에서도 평가가 좋다"며 "아무쪼록 한 관장이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오기만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