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중대제안 실천행동 먼저 할 것"…南 수용 촉구

정부 거부한 지 하루 만에…노동신문 "실현의지 확고부동"
북한은 지난 16일 국방위원회 이름으로 남한 당국에 보내는 '중대제안'을 발표하고 오는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을 중지하자고 제의했다. <<연합뉴스DB, 조선중앙TV>>
북한은 지난 16일 국방위원회 이름으로 남한 당국에 보내는 '중대제안'을 발표하고 오는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을 중지하자고 제의했다. <<연합뉴스DB, 조선중앙TV>>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18일 국방위원회의 '중대 제안'을 먼저 실행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남한도 이에 부응하는 조치를 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의 이 같은 의사 표명은 정부가 국방위원회의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지 하루만에 나온 것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대결의 악순환을 끝장내기 위한 실천적 제안'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번의 중대 제안을 실현하려는 우리의 의지는 확고부동하다"며 "우리는 이미 선언한대로 실천적인 행동을 먼저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북한이 앞으로 보여줄 '실천적인 행동'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신문은 정부가 중대 제안을 거부한 사실은 언급하지 않은 채 "남조선 당국도 마땅히 겨레의 지향과 시대의 요구에 부합되게 자기 할 바를 찾아야 할 것"이라며 정부의 긍정적인 조치를 요구했다.

이어 "우리의 중대 제안이 실현된다면 꽉 막힌 북남관계의 문이 활짝 열리게 되고 쌍방이 관심하는 문제들이 순조롭게 풀려나가게 될 것이라는 것은 의심할 바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우리는 이미 '올해에 '우리민족끼리'의 입장에 확고히 서서 민족의 안전과 평화를 수호하고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마련할 데 대한 원칙적이고 아량 있는 입장을 명백히 천명했다"며 "국방위원회의 중대 제안은 우리의 확고부동한 의지와 입장을 실천행동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17일에는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도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중대제안에 하루라도 빨리 호응해 나서는 것이 민족과 통일을 위하고 자신들을 위한 유익한 길"이라며 정부가 중대 제안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의 최고 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는 지난 16일 ▲이달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 중지 ▲남한의 '키 리졸브'와 '독수리' 한미 군사연습 중지, 북한의 서해 5도 대남 '자극행위' 중지 ▲한반도 '핵 재난'을 막기 위한 상호 조치 등을 골자로 하는 중대 제안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17일 북한이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북한의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1/18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