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국정운영 방향 공유한 자리…국회도 답해야"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 <<연합뉴스DB>>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 <<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새누리당은 6일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소통의 자리'로 평하면서, 주요 국정 과제에 대한 국회의 대승적 협력을 강조했다.

유일호 당 대변인은 기자회견 직후 브리핑에서 "집권 2년차를 맞아 박근혜정부의 국정운영 방향과 철학을 국민에게 보고하고 공유하며, 더 나아가 국민의 행복과 나라의 발전을 위해 국정에 더욱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자리였다"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이 밝힌 '경제혁신 3개년 계획', '공공기관 정상화 개혁', '설맞이 남북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대해 "속도감 있는 후속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오늘 기자회견이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평소 '국민이 모르는 정책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라고 강조해 온 만큼 주요 정책에 대한 지지와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박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설명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자주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유 대변인은 이어 "국회도 박 대통령이 밝힌 국정운영의 각오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답해야 한다. 국정 운영은 2인3각 경주와도 같아 정부가 아무리 좋은 정책을 내놓아도 국회의 협조가 뒤따르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면서 "야당은 민생문제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인식 하에 성숙한 국회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4/01/06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