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日실탄지원, 집단자위권·군비증강과 무관"

"유엔 통해 탄약 지원받은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브리핑하는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브리핑하는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이상학 기자 =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이 24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남수단에 주둔한 한빛부대가 유엔을 통해 일본의 육상자위대로부터 실탄을 지원받은 것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3.12.24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정부는 남수단에 파견된 한빛부대가 일본 자위대로부터 실탄을 지원받은 것이 일본의 군비증강이나 집단자위권 추구 논리를 강화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그렇게 볼 사안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탄약지원이 일본에 군비 증강 빌미를 제공했다든지 일본 집단자위권 추구에 멍석을 깔아줬다는 보도를 봤는데 결론부터 말하면 아무 관계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한빛부대는 최근 남수단의 불안한 정정과 관련해 추가 방호력 차원에서 유엔남수단임무단(UNMISS) 본부에 탄약 지원을 요청했고 UNMISS를 통해 지원받은 것이 전부"라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 자위대로부터 실탄을 지원받은 절차와 관련, "(한빛부대가) 유엔측에 (실탄 지원을) 요청했고, 유엔으로부터 이 요청을 접수한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 차원의 요청인지 문의했다"면서 "이에 대해 (한국 정부의 요청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또 '일본의 실탄 제공이 한일관계가 풀리는 계기가 될 수 있냐'는 질문에는 "정부는 역사 문제는 원칙에 입각해 단호히 대응한다"며 "한편 일본과 협력이 필요한 분야는 계속 협력한다는 방침을 견지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빛부대는 내전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남수단 상황을 감안, 예비탄약 확보를 위해 UNMISS 본부에 탄약지원을 요청, 일본의 육상자위대로부터 5.56㎜ 소총 실탄 1만발을 지원받았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2/24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