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도노조 호남본부, 민영화 반대 집회

송고시간2013-12-11 15:14

"철도 민영화 반대한다"
"철도 민영화 반대한다"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11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세이브존 앞에서 열린 '철도 파업 승리 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3.12.11 <<지방기사 참조>>
chinakim@yna.co.kr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수서 고속철도 주식회사 설립(수서발 KTX)에 반대하는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의 파업이 3일째를 맞은 가운데 철도노조 호남본부와 민노총 전북본부가 철도파업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노조는 11일 오후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세이브존 앞에서 '철도파업승리 결의대회'를 열고 "수서발 KTX 분할민영화 결정은 졸속적이고 탈법적인 날치기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집회에는 박노건 철도노조 호남본부 부본부장 등 노조원 400여명이 참석했다.

철도파업 승리 결의대회
철도파업 승리 결의대회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11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세이브존 앞에서 열린 '철도 파업 승리 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3.12.11 <<지방기사 참조>>
chinakim@yna.co.kr

노조는 "철도 노조의 파업은 민영화를 반대하는 국민의 엄호를 받고 있다"면서 "민영화 중단 없이는 투쟁의 중단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공공부문에 대한 공세가 계속된다면 노동자들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철도에 이어 화물, 버스, 택시 등 운수노동자들이 대체수송을 거부하고 가스민영화를 막으려고 가스노동자들의 투쟁도 진행 중이다"고 덧붙였다.

박노건 부본부장은 "재벌에겐 무한 혜택을 베풀고 책임과 비용은 고스란히 노동자와 서민에게 전가시키는 모든 민영화에 반대한다"면서 "앞으로 시민사회단체와 종교계 등과 연합해 민영화가 저지될 때까지 투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철도노조와 민노총은 오는 12일 종교계와 함께 시국기도회를 열고, 13일 전국규모 촛불집회를 연다. 14일에는 전국 철도파업 조합원 모두가 상경하는 대규모 민노총 결의대회를 서울에서 열 예정이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