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교육 강국' 핀란드, 학업성취도 사상 최악>

2012 OECD PISA서 종합 12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세계 학업성취도평가에서 수차례 1위를 차지하며 공교육의 산실로 꼽혀온 핀란드가 올해 무려 12위로 추락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핀란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65개국 15세 학생 51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3일 발표한 '2012 국제 학업성취도평가(PISA)' 결과에서 종합 12위를 기록, 사상 최악의 성적을 냈다. 이웃 소국인 에스토니아(11위)에도 뒤진 결과다.

핀란드는 3년 마다 실시되는 PISA가 처음 도입된 2000년부터 2006년까지 연속으로 종합평가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2009년에는 중국 상하이와 한국에 이어 3위에 올랐다.

그러나 올해는 수학·읽기·과학 3개 평가 분야에서 각각 12위, 6위, 5위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갑작스러운 추락에 핀란드 교육당국은 물론 그동안 핀란드를 공교육의 모범사례로 치켜세웠던 국내외 언론과 교육계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크리스타 키우루 핀란드 교육부 장관은 성명에서 이번 결과는 "핀란드 교육 개발에 더 강력한 조처를 해야 함을 보여준다"며 "교육 전문가와 정책 결정자들은 물론 학생과 학부모 모두가 참여하는 광범위한 포럼을 즉각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 '핀베이'는 PISA 발표 직후 보도에서 "황금시대는 끝났다"고 촌평했다.

외신들도 각계 전문가 의견을 빌려 핀란드 교육 성취도 하락의 원인을 집중분석했다.

4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핀란드의 대표적 교육개혁 전문가이자 정책가인 파시 살베리 핀란드 국제이동협력센터(CIMO) 사무국장은 핀란드 교육 평가도 급락의 주요 원인으로 국민 소득격차 심화와 일부 지자체 재원 부족 등을 꼽았다.

학부모나 지자체 사이의 재정 격차가 학교와 학생 간 학업성취도 격차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OECD 노동조합자문위원회 소속 교육전문 위원인 존 뱅스도 "핀란드(교육)은 추락하는 경제와 사회적 압력에 따른 고통을 겪고 있다"고 평했다고 미국 비즈니스인사이더가 전했다.

일부에서는 이번 평가도 하락이 '예견된 결과'라는 지적도 나왔다.

헬싱키의 한 고등학교 교장은 핀란드가 공교육 일등국가라는 명성에 사로잡혀 교육 개발을 등한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핀란드는 과거의 결과에 만족한 나머지 교육과정 개발에 실패했고, 결과를 이루려면 동기 부여와 노력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잊었다"고 말했다.

살베리 CIMO 사무국장 또한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에서 지난 십여 년 간 핀란드 교육 시스템이 각광받으면서 "국가 교육의 초점이 국내 교육과정 개발에서 '해외 교육 관광객' 대상 설명회로 옮겨갔다"고 꼬집었다.

핀란드의 교육 시스템은 짧은 수업 시간과 긴 방학, 시험에 비중을 두지 않은 교육과정, 높은 교사 대 학생 비율 및 사립학교에 대한 당국의 엄격한 규제 등 다른 나라와는 차별화한 정책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2/04 12: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