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2인자 장성택 실각…국정원 "측근 2명 공개처형"(2보)

송고시간2013-12-03 17:21

김정은 체제 권력지도 '요동'칠듯…"장성택 자취 감춰""北, 사상교육 실시 등 내부 동요 차단 부심"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가운데). <<연합뉴스DB>>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가운데). <<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홍제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의 고모부인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실각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국정원이 3일 밝혔다.

국정원은 "최근 노동당 행정부 내 장성택의 핵심 측근들에 대한 공개처형 사실이 확인됐으며, 장성택도 실각했을 가능성이 농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또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지난 11월 하순 북한이 당 행정부 내 장성택의 핵심 측근인 이용하 제1부부장과 장수길 부부장을 공개처형한 이후 장성택 소관 조직과 연계 인물들에 대해서도 후속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정은 체제 등장 이후 사실상의 2인자 역할을 해 온 장성택의 실각이 사실일 경우 북한 권력지형이 크게 요동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장성택 측근 리룡하 장수길 공개처형
장성택 측근 리룡하 장수길 공개처형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의 고모부인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실각한 것으로 국정원이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3일 알려졌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의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에 대한 대면보고에서 "11월 중순 장성택의 오른팔, 왼팔 두 명이 공개처형 당했으며, 그 이후 장 부위원장이 자취를 감췄다"면서 "장 부위원장이 실각한 것 같다"고 밝혔다고 정 의원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사진은 공개처형 당한 것으로 알려진 리룡하 행정부 1부부장(왼쪽)과 장수길 행정부 부부장. 2013.12.3
zjin@yna.co.kr
<<연합뉴스 DB>>
zjin@yna.co.kr

국정원은 "내부적으로는 장성택 측근들을 비리 등 반당 혐의로 공개처형한 사실을 전파하고 김정은에 대한 절대충성을 강조하는 사상교육을 실시하는 등 내부동요 차단에 부심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현재 장성택은 모든 직책에서 해임됐을 가능성이 농후하며, 당 행정부는 기능이 무력화되거나 해체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예상했다.

이날 발표에 앞서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에 대한 대면보고에서 "장성택의 오른팔, 왼팔 두 명이 공개처형 당했으며, 그 이후 장 부위원장이 자취를 감췄다"면서 "장 부위원장이 실각한 것 같다"고 밝혔다고 정 의원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북한이 지난 1일자 노동신문에서 "김정은 유일 영도체계를 철저히 세우며 세상끝까지 김정은과 운명을 함께할 것"을 촉구하는 기사를 내보낸 것도 이와 관련된 것으로 국정원은 추정하고 있다.

국정원은 장 부위원장의 실각 사유와 관련, "아직 파악 중"이라고 정 의원에게 보고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