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세계, 정기임원인사…계열사 대표 전원 유임(종합)

송고시간2013-11-29 14:29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신세계그룹이 책임경영 강화를 위해 그룹 계열사 대표를 전원 유임시키고 신사업 추진을 강화하기 위해 전담 조직도 신설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14년 정기 임원인사를 29일 단행했다.

이번 임원인사 대상은 사장 승진 1명, 대표이사 사장 신규 선임 1명, 승진 32명(부사장급 3명 포함), 신규영입 3명, 업무위촉변경 16명 등 총 53명이다.

우선 신세계는 지속적인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대표이사 전원을 유임시켰다. 일부 계열사의 경우 사업의 전문성과 과감한 신규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부문별 전문 경영체제를 도입했다.

이마트는 기존 사업의 안정적 운영과 신규사업을 동시에 추진하기 위해 경영총괄부문과 영업총괄부문으로 조직을 전문화했다. 현재 그룹 전략실장인 김해성 사장이 이마트 경영총괄부문 대표이사를 겸임하고, 현 이마트 대표이사인 허인철 사장은 영업총괄부문 대표이사를 맡는다.

신세계건설도 골프장 사업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건설 부문과 골프장 부문으로 이원화했다. 건설 부문은 현 대표이사인 윤기열 대표가, 골프장 부문은 신세계백화점 박건현 상근 고문이 담당한다.

신세계푸드와 신세계SVN의 대표이사인 김성환 대표는 사장으로 승진했다. 또 그룹 전략실 권혁구 부사장보, 백화점 김우열 부사장보는 부사장으로, 백화점 김봉수 상무가 부사장보로 각각 승진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신사업 강화에 대한 의지도 반영했다.

우선 그룹 신사업을 담당하는 전략실 기획팀장 권혁구 부사장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켰다. 또 백화점에는 신규사업 본부를 신설하고 대표이사가 이 조직을 직접 관할토록 했다. 이마트도 신규 사업총괄을 신설하고 기존 해외사업과 국내 신규 사업까지 통합 관장토록 했다.

이번 인사의 승진자 수는 작년보다 줄었으나 재능있고 우수한 인재를 과감하게 발탁한다는 원칙에 따라 신임 임원 승진자는 작년보다 많은 18명이나 됐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기존 사업의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와 신규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동시에 실현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인재를 엄선해 승진시켰다"며 "앞으로도 이런 성과주의 인사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