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 태블릿 판매량, 데스크톱·노트북보다 많을 것"

송고시간2013-11-27 17:15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 전망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내년 태블릿PC 판매량(공급 기준)이 기존의 데스크톱 컴퓨터와 노트북을 합한 것보다 많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는 태블릿PC가 전체 PC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0%를 넘을 것이라고 26일(현지시간) 전망했다. 카날리스는 태블릿PC를 데스크톱·노트북과 함께 PC로 분류해왔다.

내년 태블릿PC가 2억8천500만대 팔리는 반면 노트북은 1억9천200만대, 데스크톱은 9천800만대 팔리는 데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카날리스는 태블릿PC의 판매 성장은 지속돼 4년 뒤인 2017년에는 연간 판매량이 3억9천600만대로 늘어날 것이며, 이 시장의 선두업체는 애플과 삼성전자[005930]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태블릿PC 시장이 성장하고 전통적인 데스크톱·노트북 시장이 줄어드는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실제로 삼성전자도 내년도 PC 판매 목표를 올해의 절반 수준으로 내려 잡고 태블릿PC에 집중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