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이손' 혜성 29일 새벽 태양과 가장 가까워져

송고시간2013-11-27 10:37

금세기 가장 밝은 혜성 '아이손' 온다
금세기 가장 밝은 혜성 '아이손' 온다

(대전=연합뉴스) 한국천문연구원은 내달 1일 새벽 동쪽 지평선 위에서 금세기 가장 밝은 혜성 '아이손'이 짧은 시간 동안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2013.11.27. <<한국천문연구원>>
jyoung@yna.co.kr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천문연구원은 29일 오전 3시48분께(한국시간) 금세기 가장 밝은 혜성인 '아이손(ISON)'이 태양과 가장 가까운 지점(근일점)을 통과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때 태양 표면으로부터 혜성까지의 거리는 116만8천㎞로,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38만㎞)의 세배에 해당한다.

혜성은 태양과 가까워질수록 태양에너지를 충분히 받기 때문에 29일 아이손은 -3등급에서 -7등급까지 밝아지지만, 태양빛에 가려 맨눈으로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근일점을 통과한 뒤 내달 1일 일출 직전 동쪽 지평선에서 매우 짧은 시간 동안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아이손 혜성은 지난해 9월 벨라루스 출신 천문학자 비탈리 네브스키(Vitali Nevski)와 러시아의 아르티옴 노비쵸노크(Artyom Novichonok)가 공동으로 발견했다.

<그래픽> '아이손' 혜성 태양 근처 통과 예정
<그래픽> '아이손' 혜성 태양 근처 통과 예정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한국천문연구원은 29일 오전 3시48분께(한국시간) 금세기 가장 밝은 혜성인 '아이손(ISON)'이 태양과 가장 가까운 지점(근일점)을 통과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때 태양 표면으로부터 혜성까지의 거리는 116만8천㎞로,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38만㎞)의 세배에 해당한다.
yoon2@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이를 국제천문연맹(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이 'C/2012 S1(ISON·아이손)'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혜성의 고향으로 알려진 '오르트 구름'에서 나와 태양계 안쪽으로 비행하는 보기 드문 천체로, 태양계 형성 당시의 원시 물질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어 태양계의 기원과 진화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손 혜성의 이동 궤도는 타원형이 아닌 쌍곡선이기 때문에 이번에 한번 태양을 스치고 지나가면 다른 곳으로 튕겨져나가 영원히 돌아오지 않는 운명을 맞게 된다.

이번이 아이손 혜성을 볼 수 있는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에, 전 세계 아마추어 전문가들과 연구자들이 휴대용 쌍안경에서 지름 10m 급 관측시설까지 동원해 아이손을 집중 감시하고 있다.

천문연은 보현산천문대 1.8m 망원경, 소백산천문대 0.6m 망원경과 레몬산천문대 1m 망원경, 한국우주전파관측망 등 지상관측시설과 최근 발사에 성공한 과학기술위성 3호에 탑재된 다목적 적외선 영상시스템을 이용해 아이손을 관측·촬영할 계획이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