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시간선택제 일자리, 시대흐름에 맞는것"(종합)

송고시간2013-11-26 16:31

"정부ㆍ공공기관 성공사례 많아야…내년 인건비ㆍ사회보험료 지원"'시간선택제' 채용박람회 참석…"임금ㆍ4대보험ㆍ교육훈련도 동등해야"

박 대통령 "시간선택제 일자리 시대 흐름 맞아"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에 참석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구직자와 경력단절 여성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확대 의지를 밝혔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시대에 따라 일자리의 개념도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대통령>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기존의 시간제 일자리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어떻게 보면 시대의 흐름에 맞는 일자리 형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새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 중 하나인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말 그대로 시간을 선택해 근무하는 일자리입니다. 특히 4대 보험이나 복리후생 등 정규직과 대우가 동일해, 저임금 및 고용불안에 시달리는 기존의 비정규직과는 다른 개념입니다. 박 대통령은 제도의 안착을 통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했습니다. <박근혜/대통령> "자신의 형편에 맞게 일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사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을 때 많은 분들의 삶이 더 윤택해지고 또 우리 국가 경쟁력도 높아질 거라고 생각합니다." 또 제도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근로조건의 차별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정부도 다방면으로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금융과 서비스, 연구개발 등 창조적 아이디어가 필요한 직군에서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필요성이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정부와 공공기관부터 시간선택제가 맞는 직종을 찾아 성공사례를 만들 것을 당부했습니다. 뉴스Y 조성흠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김남권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3년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에 참석했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란 저임금, 고용불안 등을 겪는 기존의 비정규직 시간제 일자리와는 달리 개인 생활방식에 맞춰 근무시간을 탄력 조정하는 정규직 일자리를 일컫는다.

채용박람회에서 간담회하는 박 대통령
채용박람회에서 간담회하는 박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3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를 방문, 구직자 및 시간선택제 근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현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3.11.26
dohh@yna.co.kr

박근혜 정부는 특히 여성들이 경력단절의 고통을 겪지 않고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목표로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다양한 창출을 국정의 주요과제로 추진해왔다.

박 대통령은 이날 박람회에서 주요 기업들의 채용면접을 둘러본 데 이어 경력단절 여성들과 구직자, 기업관계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경청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통해 좀 더 많은 분의 웃음이 피어나는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며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기존 시간일자리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어떻게 보면 시대의 흐름에 맞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채용박람회 찾은 박 대통령
채용박람회 찾은 박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3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를 방문, 구직자 및 시간선택제 근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현장 간담회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3.11.26
dohh@yna.co.kr

그러면서 "괜찮은 일자리는 이래야 한다는 고정관념이 있다. 그런데 경제를 발전시키는 패러다임도 시대에 따라 바뀌듯이 일자리 개념도 바뀔 수 있는 것"이라며 "꼭 몇 시부터 몇 시까지 일해야만 제대로 된 일자리라든가, 이런 생각도 어떻게 보면 고정관념이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여성들이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통해서 가정을 잘 돌보면서도 일을 하며 자아실현을 할 수 있고, 여성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자신의 형편에 맞게 일할 기회를 갖고 사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을 때 국가 경쟁력도 높아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은 "금융과 서비스 산업, 연구ㆍ개발 분야 등 창조적 아이디어가 필요한 직군에서 상대적으로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만들 필요성이 점점 많아질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와 공공기관에서도 시간선택제가 더 적합하다는 직종을 찾아 성공사례를 많이 만들어 민간으로 확산하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채용박람회장의 놀이방 방문한 박 대통령
채용박람회장의 놀이방 방문한 박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3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를 방문, 여성 구직자들을 위해 마련한 놀이방을 방문해 어린이 및 보육교사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3.11.26
dohh@yna.co.kr

박 대통령은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성공적 안착과 관련해서는 "근로조건에서 차별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임금과 4대 보험은 물론 교육훈련 기회도 풀타임과 동등한 자격을 갖추고 있어야만 고용의 안정성도 보장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는 내년부터 이런 좋은 일자리가 많이 생길 수 있도록 컨설팅 서비스와 인건비, 사회보험료 지원 등을 시행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 여성가족부가 공동 주최한 이날 행사에서는 10대 그룹 82개사가 참여, 1만 명의 시간선택제 근로자를 뽑기 위한 채용설명과 원서접수, 현장면접이 진행됐다.

청와대 측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전환하고 유연근무제의 확산을 도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shin@yna.co.kr,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