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강기정 가격으로 경찰관 부상…법적조치 검토"

피 흘리는 청와대 직원
피 흘리는 청와대 직원(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 18일 오전 국회의사당 앞 계단에서 민주당 의원들과 몸싸움을 벌인 청와대 직원이 입술에 피를 흘리고 있다.
이날 몸싸움은 박근혜 대통령의 시정연설 직후 규탄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국회 본관 앞에 세워진 청와대 차량을 옮겨줄 것을 요구하던 민주당 의원들과 청와대 직원 사이에서 벌어졌고, 이 와중에 강기정 민주당 의원이 청와대 경호실 직원에게 목덜미를 잡히고 경호실 직원은 입술이 터졌다. 2013.11.18
doobigi@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청와대 경호실은 18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직후 국회 본관 앞에서 경호 요원인 경찰관이 강기정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호실은 언론에 배포한 '강기정 의원 폭행사건 보도참고자료'에서 "22경찰경호대 운전담당 현모 순경이 강 의원으로부터 안면을 가격당해 서울 시내 한 병원으로 응급후송돼 봉합 치료를 받고 있다"며 "강 의원의 폭력행사에 대해 법적 조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호실에 따르면 현 순경은 이날 박 대통령의 연설 종료 후 국회 본관 앞에 세워진 대형버스에 대기 중이었다.

이곳에서 규탄대회를 개최하려던 민주당 의원 일행이 차량 이동을 요구하러 버스 쪽으로 다가갔고, 강 의원은 "야. 이 ○○들 너희들이 뭔데 여기다 차를 대 놓는 거야. 차 안 빼"라고 말하며 차량에 발길질을 했다는 것이다.

현장 떠나는 민주당 강기정 의원
현장 떠나는 민주당 강기정 의원(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대통령의 18일 오전 국회 시정연설 직후 국회 본관 앞에서 민주당 의원들과 청와대 경호실 직원들이 몸싸움을 벌이는 등 충돌상황이 발생한 가운데 청와대 관계자에게 목덜미를 잡혔던 강기정 민주당 의원이 현장을 떠나고 있다. 2013.11.18
jjaeck9@yna.co.kr

이에 현 순경은 차에서 내려 강 의원에게 "누구시기에 차량을 발로 차고 가느냐"며 강 의원의 상의 뒤편을 붙잡고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민주당 의원들은 현 순경에게 "누가 함부로 국회의원을 잡고 그러느냐", "안 놓느냐" 등 항의하며 몸싸움이 벌어졌고, 강 의원이 뒤통수로 현 순경의 얼굴을 가격했다고 경호실은 설명했다.

경호실은 "당시 현 순경은 강 의원이 의원 배지를 달고 있지 않아 국회의원인지 몰랐다"고 전했다.

한편 22경찰경호대는 청와대 인근에 있는 경찰 부대로 대통령 외부행사 때 경호실과 함께 경호를 담당하고 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1/18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