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보당 "'불통시대' 확인"…정의당 "요란한 빈수레"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통합진보당 의원단은 18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 관련, "한마디로 지독한 '불통시대'를 확인한 것에 불과했다"며 "온 국민이 제기했던 국민적 의혹에 대한 답은 단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고 혹평했다.

항의하는 통진당 의원들
항의하는 통진당 의원들(서울=연합뉴스) 도광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14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는 동안 통합진보당 소속 의원들이 '정당 해산 철회'가 적힌 작은 현수막을 들고 항의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2013.11.18
dohh@yna.co.kr

진보당 의원들은 회견을 열어 "지난 시대의 잘못된 관행과 제도를 정상화시키자며 언급한 원전, 방위사업에 앞서 심각한 국가기관 대선 부정개입을 거론했어야 하지 않느냐"면서 대선개입 의혹에 대한 대통령 언급이 없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의원단 전원의 무기한 삭발·단식농성이 13일째를 맞이한 오늘 진보정치를 성원했던 국민을 겨울이 시작되는 거리로 내몰아버린 연설"이라면서 "부정선거 의혹을 철저하게 밝혀내고 진보당 해산시도에 맞서 민주주의를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입장하는 대통령, 시위하는 진보당
입장하는 대통령, 시위하는 진보당(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을 위해 18일 오전 국회의사당 본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박 대통령 뒤쪽으로 국회 현관 앞에서 농성중인 통합진보당 의원들이 '정당해산철회' 라고 적힌 손 현수막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2013.11.18
doobigi@yna.co.kr

정의당 이정미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30여분 간 요란한 빈 수레를 지켜보고, 알맹이 없는 동어반복만 들어야 했다"며 "후퇴한 민주주의, 폐기돼버린 복지·민생에 대해 어떤 해법도 들을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적어도 국정원 개혁 문제, 민생·복지에 대한 책임있는 대책, 박근혜 정부하에서 벌어진 모든 인사사고에 대한 실질적 개선방안을 내놓고 이에 대한 국회 협력을 구하리라는 기대는 헛된 바람일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제남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야당이 요구한 특검과 국정원개혁 특위와 관련해 대통령으로서 책임있는 답변을 내놓지 않은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1/18 12: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