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시정연설 계기 법안·예산처리 野압박

송고시간2013-11-18 10:42

檢수사 결과 반발하는 친노 강경비판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

(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18일 오전 국회 새누리당대표실에서 최고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 2013.11.18
doobigi@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새누리당은 18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계기로 각종 민생·경제활성화 법안과 새해 예산안이 정기국회에서 처리되도록 민주당의 협조를 강하게 촉구했다.

박 대통령이 역대 4번째로 시정연설에 나설 정도로 민생 현안 해결이 절실한 만큼 야권도 이제 국가기관 대선개입 의혹을 둘러싼 '정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거듭 압박한 것이다.

황우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한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의회 존중의 기풍 진작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인 만큼 국회도 환영하고 진지한 분위기에서 경청함으로써 예산 국회의 출발점이 되도록 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도 "예산과 민생법안 처리보다 중요한 책무는 없는 만큼 오늘부터 여야가 민생을 향해 손잡고 나가도록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국회가 더 이상 대선불복 논란으로 날을 지새울 만큼 한가하지 않다"면서 "민주당은 대선불복의 미련에서 벗어나 민생으로 돌아오기를 간곡하게 호소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다만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 고의로 폐기됐다'는 검찰의 수사 결과에 반발하는 친노(친노무현) 진영에 대해서는 강경한 어조를 유지했다.

시정연설하는 박근혜 대통령
시정연설하는 박근혜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9차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3.11.18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친노와 비(非)친노간 틈을 벌려 야권의 대오를 흐트러뜨리려는 전략으로 읽힌다.

유기준 최고위원은 "민주당 문재인 의원은 이번 검찰 수사의 처벌 대상에서 제외됐지만 대화록 초안이 삭제되고 국가기록원에 미이관된 데 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친노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은 나아가 '노무현 정부'의 전자정부시스템 유출 의혹도 거듭 부각했다.

'노무현 정부' 말기 전자정부시스템 설계도와 구성도 등이 청와대에 전달된 데 이어 노 전 대통령이 시스템 복사와 접속 방안 검토까지 직접 지시했다는 주장이다.

최 원내대표는 "전자정보시스템이 불순 세력에 의해 개인적 목적으로 이용됐다면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며 "만약 외부로 유출되면 국가시스템 전반이 해킹에 무방비로 노출되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