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대 총학 선거 파행…부정선거 논란>

선관위, 후보자격 박탈 두고 '갑론을박'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정치권과 마찬가지로 대학가에도 부정선거 논란이 일고 있다.

전북대학교 중앙선관위는 총학생회장 선거운동이 시작된 첫날인 12일 하루 만에 3번의 경고처분을 한 뒤 A씨의 후보자 자격을 박탈했다.

전북대 중앙선관위원장은 A 후보 측이 후보자를 구분할 수 없는 단체티셔츠를 입고 선거 운동을 했다며 1회 경고를 했다.

이에 A 후보 측에서 단체티셔츠를 벗고 학과 점퍼를 입고 선거운동을 하자 또다시 경고 1회 처분을 내렸다.

이에 A 후보 측에서 항의하자 '선관위 비방'이라는 이유로 A 후보 측은 또다시 1회 경고를 받았고, 학생회칙에 따라 경고 3회로 후보자 자격을 박탈당했다.

A 후보 측은 "단체티셔츠는 선관위에 허락을 받고 입은 것이다. 상대편 선거본부에서 이를 항의하자 선관위가 갑자기 입장을 바꿔 경고했다"면서 "그 뒤로도 '트집 잡기식'으로 경고를 누적시켜 후보자격을 박탈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A 후보 측은 "우리에게 3회 경고를 내린 선관위원장은 상대편 후보와 지난해 같은 이름의 선거본부에서 활동한 사람"이라며 "선관위원장이 상대편 후보를 돕기 위해 하루 만에 3번의 경고라는 무리한 조처를 했다"고 주장했다.

A 후보의 자격 박탈로 전북대총학생회장 선거는 단독 출마 선거로 진행될 예정이다.

A 후보 측의 한 관계자는 "지성의 상아탑인 대학에서 민주적인 선거가 몇몇 선관위원의 입맛대로 파행을 겪고 있다"면서 "사상 초유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선관위원장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 측은 "A 후보가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 학칙에 따라 경고가 이뤄졌고 선관위원들의 회의 결과에 따른 조처였다"면서 "이 외에도 A 후보는 중앙선관위에서 거짓말을 하는 등 후보로서 적절치 못한 행동을 했다"고 답변했다.

또 "A 후보의 주장과 달리 상대편 후보와는 아무런 관계도 아니고 특별한 인연이 있는 것도 아니다"며 "A 후보에 관한 징계 정황은 선관위 회의록에 정확히 기록돼 있다"고 반박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1/12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