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장 공관 혜화동 시대 33년만에 마침표

송고시간2013-10-30 10:00

한양도성 복원 장애 논란 이어져…은평뉴타운 아파트에 임시 공관

영상 기사 서울시장 혜화동 공관 시대…33년만에 '마침표'
서울시장 혜화동 공관 시대…33년만에 '마침표'

[앵커] 서울 혜화동에 있는 서울시장 공관이 은평뉴타운으로 이전합니다. 새 공관 부지를 찾으면 다시 옮길 계획이지만, 1981년부터 이어져 온 혜화동 공관 시대는 33년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됐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혜화동의 서울시장 공관. 1940년 일제 말기에 지어져 59년부터 20년간 대법원장 공관으로 사용되다 81년부터는 서울시장을 새 주인으로 맞았습니다. 그러다 지난 2004년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한양도성 보수에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에 따라 이전 필요성이 제기됐습니다. 한양도성은 조선 태조 때 수도 방어 기능을 위해 건설한 성곽으로 지금의 시장 공관이 50m 구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양도성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기 위해서도 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시 소유의 종로구 가회동 백인제 가옥을 새 공관으로 검토했지만 친일파 이완용의 외조카가 지었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백지화했습니다. 시유지에 공관을 짓거나 민간주택을 매입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마땅한 곳을 찾지 못했습니다. 서울시가 적합한 공관 부지를 찾을 때까지 은평뉴타운 내 아파트에 임시 공관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류경기 / 서울시 행정국장> “지난해 11월에 은평뉴타운에 현장 시장실을 운영했는데요. 아직도 해결하지 못한 과제들이 있어서 직접 해결을 도모하겠다는 취지에서…” 서울시는 연말까지 이전을 마무리하고 혜화동 공관은 한양도성 탐방안내센터와 시장 공관자료 전시실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뉴스Y 성승환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서울시장 공관이 연말까지 은평뉴타운 아파트로 임시 이전한다. 현 혜화동 공관은 일부를 철거한 뒤 한양도성 방문자 안내센터 등 시민 공간으로 활용된다.

서울시는 한양도성 복원에 장애가 된 혜화동 공관 대신 은평뉴타운 우물골 7단지 226동 복층 아파트(전용면적 167㎡)에 시장 임시공관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SH공사와 2억8천200만원에 전세계약을 체결한 서울시는 시설 보완공사를 거쳐 12월에 이전을 마칠 계획이다.

이전이 최종 확정됨에 따라 서울시장 공관의 혜화동 시대는 33년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서울시장 공관, 은평뉴타운으로 임시 이전
서울시장 공관, 은평뉴타운으로 임시 이전

(서울=연합뉴스) 서울시는 종로구 혜화동에 있는 서울시장 공관을 은평뉴타운으로 임시 이전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는 한양도성 보수.정비 촉진과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혜화동 공관을 더 이상 활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임시이전 뒤 현 공관은 한양도성 탐방안내센터와 시장공관 자료 전시 등으로 활용된다. 사진은 현 혜화동 서울시장 공관. 2013.10.30 << 연합뉴스 DB >>
photo@yna.co.kr

혜화동 공관은 일제 말기 조선총독부 자문기구인 중추원 참의였던 하준석이 1940년에 지었다.

1959년부터 20년간 대법원장 공관으로 사용되다 1981년 18대 서울시장인 박영수 시장 때부터 시장 공관으로 사용됐다.

공관 이전 문제는 2004년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한양도성 보수에 장애가 된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의가 본격화했다.

혜화동 27-1번지 일대 시장 공관은 절반가량이 조선 태조 때 건설한 한양도성의 50m 구간을 차지하고 있다.

논란이 계속되자 문화재청은 2007년 6월 서울시에 공관 이전을 공식 요청했다.

서울시장 공관, 은평뉴타운으로 임시 이전
서울시장 공관, 은평뉴타운으로 임시 이전

(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 서울시는 종로구 혜화동에 있는 서울시장 공관을 은평뉴타운으로 임시 이전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는 한양도성 보수, 정비 촉진과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혜화동 공관을 더 이상 활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임시이전 뒤 현 공관은 한양도성 탐방안내센터와 시장공관 자료 전시 등으로 활용된다. 사진은 30일 오후 현 혜화동 서울시장 공관 모습. 2013.10.30
doobigi@yna.co.kr

오세훈 시장 때 한남동 부지(현 파트너스하우스)에 공관 신축공사가 시작됐으나 중소기업 지원시설로 용도가 바뀌면서 공관 이전이 늦춰졌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종로구 가회동에 있는 백인제 가옥(白麟濟 家屋)을 새 공관으로 검토했으나 문화재 훼손과 건축가의 친일 행적 논란이 불거지면서 백지화했다.

백인제 가옥은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다음달 중 구체적인 활용방안이 결정된다.

시는 그동안 시유재산을 활용하는 방안과 민간주택을 매입하는 방안을 검토하다가 적합한 대체 공간을 찾지 못하자 재정 부담이 적은 뉴타운 아파트를 임시 공관으로 정했다.

류경기 서울시 행정국장은 "은평뉴타운에 임시 공관을 운영하는 동안 새 공관을 계속 찾아볼 계획"이라며 "혜화동 공관은 문화재청과 협의해 철거 범위와 존치 부분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