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조경제 핵심 특허기관 '특허정보원' 대전에 둥지

엑스포과학공원 사이언스센터 부지에 2016년 말 입주
특허정보원 들어설 엑스포과학공원 << 연합뉴스DB >>
특허정보원 들어설 엑스포과학공원 << 연합뉴스DB >>

(대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창조경제 핵심 특허기관인 한국특허정보원이 대전에 둥지를 튼다.

대전시는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엑스포과학공원을 창조경제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지식재산 거점지구로 조성하고자 특허청과 한국특허정보원의 대전 이전에 합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 있는 특허정보원은 1995년 7월 설립된 특허청 산하 종합 특허기술정보 서비스 전문기관으로, 현재 627명이 근무하고 있다. 주요 업무는 특허 선행기술조사사업, 특허정보 조사·분석 서비스 제공, 특허 관련 국내외 행사 개최 등이다.

특허정보원은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 내 사이언스센터 건립 예정지 6천600㎡에 2016년 말까지 건물을 신축 이전하게 된다.

시는 한국특허정보원 입주 예정지를 20년간 무상 제공하고, 특허정보원 청사가 계획대로 건립될 수 있도록 민원서류 간소화 등 행정지원을 하기로 했다.

특허정보원 대전에 둥지
특허정보원 대전에 둥지(대전=연합뉴스) 24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염홍철 시장(가운데), 김영민 특허청장(왼쪽 두 번째), 표재호 특허정보원장(왼쪽) 등은 한국특허정보원의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13.10.24. <<대전시청>>
jyoung@yna.co.kr

또 특허청과 특허정보원은 청사 신축비를 부담하고, 시민의 과학기술 마인드 향상을 위한 공간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시는 특허정보원이 대전으로 이전하면 인구 유입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먼저 특허정보원 직원 600여명을 비롯해 변리사, 관계기관 등 4천여명의 인구유입 효과가 예상되고, 변리사업 유입에 따른 고용 창출과 마이스(MICE, 국제회의·관광·컨벤션·전시회) 산업 활성화가 기대된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특히 특허청, 특허법원, 국제지식재산연수원이 있는 대전에 특허정보원까지 입주하면 '특허의 메카'로 부상할 것이란 기대감에 부풀어 있다.

염홍철 시장은 "대덕특구가 이번 합의를 통해 국정 핵심과제인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전진기지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염 시장과 김영민 특허청장, 채 훈 대전마케팅공사사장, 표재호 특허정보원원장, 박정렬 특허정보진흥센터소장은 이날 오후 4시 시청 회의실에서 '한국특허정보원 대전 이전'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sw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0/24 0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