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가성소다 섞인 오비 맥주 질타

(오송=연합뉴스) 하채림 김경윤 기자 =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는 오비맥주의 가성소다 혼입과 관련해 해당 주류업체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특히 혼입 사실을 알고도 맥주를 생산·판매했으며 사건 발생 후 한 달이 지나서야 자진회수를 한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오비맥주는 지난 6월8일 전남 광주공장에서 맥주원료를 발효하던 탱크를 빈 탱크로 잘못 알고 세척액인 가성소다(수산화나트륨) 400ℓ를 투입했다. 공장책임자가 당일 이 문제를 확인했지만 6월29일부터 7월9일까지 캔맥주·병맥주·생맥주 등 OB골든라거 158만2천140ℓ를 생산·판매했다.

새누리당 신의진 의원은 "양잿물이라고도 하는 가성소다가 맥주에 들어갔다"며 "OB맥주는 식약처에 유해성 문의도 전혀 하지 않고 사과문을 통해 인체에 무해하다고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이어 "식약처는 오비맥주의 캔맥주 회수량이 7월23일 92.3%에서 31일 89.3%로 오히려 줄어드는 등 회수실적을 허위보고했는데도 이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상국 오비맥주 이사는 "(가성소다가 들어간 맥주는) 판매되지 말았어야 하는데 당시 판단 잘못으로 판매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바로 생산중단하지 않고 7월12일에야 회수결정이 난 것은) 이번 일에서 가장 안타까운 부분"이라고 해명한 뒤 머리 숙여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정승 식약처장도 "가성소다를 식품첨가물이라고 해서 위생상 문제없다고 한 것은 문제가 있다"며 "꼼꼼히 점검하지 못했고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tree@yna.co.kr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0/21 1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