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서발 KTX 개통 또 지연…호남고속鐵 운행도 차질

삼성∼동탄 중간역 선정 늦어져 수서발 2015년말 개통내년 말 개통 호남고속鐵 증편 못해…1년가량 파행 운행 불가피
수서발(發) 부산, 목포 노선에 투입할 고속철도차량 디자인(위)과 일반실(사진아래 오른쪽) 내부와 특실 내부 모습. << 연합뉴스 DB >>
수서발(發) 부산, 목포 노선에 투입할 고속철도차량 디자인(위)과 일반실(사진아래 오른쪽) 내부와 특실 내부 모습. << 연합뉴스 DB >>

(세종=연합뉴스) 서미숙 김윤구 기자 = 수서발 고속철도(KTX)의 개통이 최초 정부 계획보다 1년 이상 지연돼 2015년 말에나 가능할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정부와 서울시가 시종착역 변경 등을 놓고 다투며 공사가 6개월가량 지연된데 이어 삼성∼동탄간 광역급행철도 건설 문제로 또다시 공사가 늦어진 까닭이다.

이로 인해 2014년 말 개통예정인 호남고속철도의 수서역 출발도 1년 뒤로 연기되면서 새로운 선로를 깔고도 1년간 증편을 못하는 파행 운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1일 국토교통부와 철도시설공단 등에 따르면 수서발 KTX(수서∼평택 고속철도)의 건설공사에 일부 차질이 생기며 2015년말 이후에나 개통이 가능할 것으로 전해졌다.

수서발 KTX와 선로를 함께 이용해 동시시공에 들어가야 할 수서(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37.9km) 사업의 중간역 결정이 지연되면서 수서발 KTX 개통 일정에 차질이 발생한 것이다.

수서∼동탄 광역급행철도는 동탄신도시 주민들의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계획된 것으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건설 논의가 본격화된 뒤 수도권 GTX 사업과 연계 개발하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수도권 GTX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늦어지고 있는데다 판교와 신갈 등 중간역 2곳의 역사 선정 작업 등이 지연되면서 수서발 KTX 공사까지 늦어졌다.

국토부의 한 관계자는 "광역급행철도와 수서발 KTX가 동시 시공에 들어가야 하는데 광역급행철도의 중간 정차역 결정이 지연되면서 중간역 주변에는 공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 구간의 공사비를 부담해야 할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자금난으로 자금 투입 계획 확정이 늦어진 것도 지연 원인중 하나"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 때문에 수서발 KTX의 정식 개통(시운전 기간 포함)이 2015년 말 이후에야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의 당초 목표는 2014년 말이었으나 서울시와 수서발 KTX의 시종착역을 삼성역으로 옮기는 문제를 놓고 다툼을 벌이다 개통시기를 2015년 6월로 한차례 연기한 데 이어 이번 일로 또다시 6개월 연장됐다.

일부 전문가들은 철도경쟁체제 도입 방침에 따라 수서발 KTX의 운영을 위해 코레일과 연기금 등이 투자한 별도 자회사를 설립해야 하고 이후에도 기관사 채용·교육 등에도 장시간이 걸려 애초부터 2015년 6월 개통이 빠듯했다는 지적이다.

문제는 수서발 KTX 개통 지연으로 새로 신설되는 호남고속철도의 정상운영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는 점이다.

정부는 내년 말 호남고속철도가 완공되면 현재 포화상태인 서울·용산역을 대신해 수서역을 통해 호남선 차량을 증편할 방침이었다.

정부의 수도권고속철도 기본계획에 따르면 수서발 KTX 노선이 개통되는 2015년부터는 매일 수서역에서 경부선 27회, 호남선 24회를 운행해 서울·용산·수서역을 통틀어 경부선은 하루 90회, 호남선은 68회를 운행할 방침이었다.

현재 서울·용산역에서 매일 경부선 70회, 호남선 27회 등 총 97회 운행하는 것에 비해 각각 운행횟수가 20회, 41회 늘어나는 것이다.

그러나 수서역 출발이 늦춰지면서 호남고속철도는 완공후에도 1년간 증편이 어려울 전망이다.

기존선으로 운행하는 서울∼용산∼광명 구간은 병목구간으로 이미 용량이 포화상태여서 호남선 KTX를 추가 배치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철도시설공단이 현대로템을 통해 제작중인 호남고속철 차량 22편성도 내년 말에 15편성, 2015년 6월까지 각각 7편성을 넘겨받을 예정이나 호남고속철 개통 전까지는 처치 곤란한 상황이 된다.

이재훈 교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서울~광명은 용량 한계로 현재 하루 편도 7회 정도밖에 여유가 없다"며 "극단적으로 새마을호나 무궁화호 일부를 KTX로 전환해 투입할 수 있지만 서민들이 많이 타는 열차라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수서발 KTX 개통에 맞춰 1년 정도 늦추기도 어렵다. 호남지역 시민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미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위한 공사비 1조1천277억원을 내년 예산에 전액 반영해놨다.

이에 따라 정부와 전문가들은 호남고속철 개통후 광명역에서 출발하는 열차를 일부 편성하는 것을 대안으로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광명역은 서울역에 비해 수요가 적고 서울∼광명까지 대중교통이 불편해 당초 계획만큼 증편하는데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재훈 연구위원은 "수서발 KTX 개통 전까지 호남고속철 증편은 쉽지 않다"며 "만약 광명역 출발을 늘린다면 서울에서부터 대중교통 편의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ms@yna.co.kr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0/21 0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