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작년 한일 위안부 의견접근 "아베정권과 무관"

스가 관방장관 "우리 정권 입장은 변함없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교도=연합뉴스.자료사진)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교도=연합뉴스.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법을 놓고 작년 한일 정부간 협상에서 의견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현 정권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보도에 따르면 전 정권이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교섭에 임하기 시작했으나 구체적으로는 이야기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한다"며 "때문에 그것이 우리 정권에 이어지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어 "우리 정권의 입장은 내가 이 자리에서 누차 말한 그대로"라고 못박았다.

스가 장관은 그동안 위안부 문제에 대한 아베 정권의 입장에 언급, "필설로 다하기 어려울 만큼 괴로워하는 사람들에 대해 마음 아파하고 있다"면서도 "정치·외교문제화해서는 안된다"며 외교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아울러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열린 한일외교장관 회담때 위안부 문제는 '법적으로 해결된 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사히 신문은 8일자에서 작년 한국 이명박 정권과 일본 민주당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정권이 위안부 문제의 정치적 타결 직전까지 갔으나 일본 의회 해산 등으로 마무리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0/09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