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1996년 미국에 '위안부 결의 저지' 로비"

유엔 주재 일본대사, 올브라이트 등과 면담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한 수요시위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한 수요시위위안부 문제 해결 위한 일본대사관 앞 수요시위 <<연합뉴스DB>>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난 1996년 한국이 추진하던 유엔 차원의 위안부 결의안을 막아달라며 미국을 상대로 적극적인 '로비'를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8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의 비밀해제 문건에 따르면 지난 1996년 2월 28일 당시 빌 클린턴 행정부의 한 실무자는 외교전문에서 "일본은 한국이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결의안 제출을 시도하는 데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실무자는 그러면서 매들린 올브라이트 당시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일본 대사와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한국이 결의안을 제출하면 우리는 (국무부의) 한국, 일본 담당자들과 함께 미국이 해야할 역할이 무엇인지에 대해 논의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위안부결의안 이행"..對日압박운동 美서 전개
"위안부결의안 이행"..對日압박운동 美서 전개"위안부결의안 이행"..對日압박운동 美서 전개 (워싱턴=연합뉴스) 공화당 하원 외교위 간사인 일리아나 로스-레티넌 의원(가운데)과 미국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KAVC 인턴학생들이 미 하원을 방문, 기자회견을 갖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DB>>

그로부터 이틀뒤인 3월 2일 작성된 외교전문에도 "올브라이트 대사가 일본 대사와 뉴욕에서 만날 예정"이라면서 "일본 대사는 피터 타노프 국무부 차관, 윈스턴 로드 동아태 담당 차관보와도 만나고 싶어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당시 한국이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회에서 공론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일본 정부가 미국 정부를 상대로 조직적인 로비를 벌였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러나 로드 차관보는 타노프 차관에게 보낸 기밀전문에서 "1995년 채택된 베이징 행동강령에서 성노예(Sexual slavery)가 여성인권을 침해한 것으로 돼 있으며, 미국은 성적 노예에 위안부가 포함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는 입장을 정리해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이 이처럼 물밑에서 외교노력을 기울였고, 당시 한국은 UNHRC에 위안부 결의안을 내지 않았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0/09 0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