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정부 때 위안부문제 韓日합의 직전 무산"<日紙>

지난 2011년 12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교토 영빈관에서 노다 요시히코 일본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 연합뉴스 DB >>
지난 2011년 12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교토 영빈관에서 노다 요시히코 일본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 연합뉴스 DB >>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중에 위안부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한국과 일본 양국이 사실상 의견 일치를 이뤘으나 일본 의회 해산 등으로 마무리되지 못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작년 8월 이 전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해 한일 관계가 극도로 악화한 이후 한국 측에서 일본을 방문해 위안부 문제 협의를 요구했고 일본의 제안을 토대로 양국 간의 이견 조율이 이뤄졌다.

앞서 2011년에 제안한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주한일본대사의 사과, 한일 정상 회담, 인도적 조치를 위한 자금 지원 등 세 가지 조치와 더불어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당시 일본 총리가 피해자에게 서신을 보내는 것을 두고 표현 등을 협의 중이었다는 것이다.

아사히는 사이토 쓰요시(齋藤勁) 당시 관방 부장관의 설명을 토대로 일본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어렵게 마련한 제안을 2011년에는 한국이 거절했으나 작년에는 한국의 요청으로 논의가 급진전했고 사실상 타결 직전까지 갔다고 전했다.

사이토 전 부장관은 "그런데 막바지 협의를 하는 도중 총리가 중의원을 해산하겠다고 밝혔고 한국도 완전히 대선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무산된 경위를 설명했다.

위안부 문제를 담당하는 한국 정부 관계자는 "남은 조정작업에서 조금씩 양보했다면 작년의 움직임이 결실을 볼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아사히에 언급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0/08 0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