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래부 11월에 2차 인터넷 상생협력회의

회의 정례화...상생협력 방안과 정책 발굴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포털 등 인터넷 업계의 주요 기업과 중소·벤처기업간 상생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인터넷 상생발전 협력회의'가 매년 두차례 개최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다음달 중 2차 회의를 개최하기로 하고 이를 계기로 회의를 정례화한다고 6일 밝혔다.

NHN, 다음, SK커뮤니케이션즈[066270], 구글, 카카오 등 인터넷 업계의 주요 기업과 인터넷 기업협회, 인터넷콘텐츠협회 등 유관 협회,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공공기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이 회의는 "인터넷 기업의 국제 경쟁력을 위해서는 개방, 상생, 협력이 필요하다"는 취지에 따라 지난 7월 처음 열렸다.

이후 상생협력 내용을 점검하고 정책으로 발전시키는 분과와 상생사업을 발굴하는 분과 차원에서 두 차례 실무회의를 개최했다. 이를 통해 벤처 기업의 요구사항을 수렴하고 구체적인 지원사업도 모색했다.

최근 NHN 등 업계 주요 기업들이 잇달아 발표한 상생발전 정책도 이러한 회의에서 '독려'가 이뤄졌기에 가능했다는 게 미래부측 해석이다.

미래부는 앞으로 이 회의를 정례화해 인터넷 업계의 상생협력 기반을 조성힐 방침이다. 정기 협력회의는 반기별로 1차례, 분과회의는 연중 수시로 열기로 했다.

올해는 첫 회의가 7월에 소집된 점을 감안해 하반기에 두차례를 모두 개최하기로 하고 다음달 2차 회의를 열어 그동안의 성과를 정리하고 내년도 활동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 논의 사항 가운데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내용은 정부 차원에서 의지를 갖고 대응할 방침이다.

지난 1차 회의를 윤종록 2차관이 주재한 데 이어 앞으로 개최될 회의도 미래부 장·차관이 이끌기로 했다.

분과회의에서는 중소·벤처기업의 의견을 수렴하고, 실제 사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아이디어를 발굴할 계획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정부가 강제하지는 않지만 이런 회의를 열면 일종의 모니터링 효과가 발생한다"며 "정책적 지향성을 갖고 주요 기업과 선도기업 간의 상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10/0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