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혐한보도, 자신감 상실·우경화 반영"

송고시간2013-10-05 14:29

도쿄신문 특집기사 통해 분석

日 '혐한류' 만화 <<연합뉴스 DB, 민단신문 제공>>

日 '혐한류' 만화 <<연합뉴스 DB, 민단신문 제공>>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최근 일본 주간지 등에 우후죽순처럼 등장하는 혐한보도는 장기불황에 따른 일본인들의 자신감 상실과 그에 따른 사회의 우경화 흐름에 편승한 것이라고 도쿄신문이 5일 특집기사를 통해 진단했다.

근래들어 강경우파 일간지인 산케이신문을 소유한 후지·산케이그룹이 발간하는 일간지 '석간후지'와 주간지인 주간문춘(週刊文春), '포스트' 등에는 한국 비판 기사나 한국과 관련한 나쁜 소식들이 '톱뉴스'로 실리는 경우가 빈번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역사인식과 후쿠시마 원전 문제 등을 둘러싼 대일 비판기사가 한국 매체에서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일본 매체들의 '한국 때리기'도 하나의 흐름을 형성한 양상이다.

석간후지는 지난 4일 방사능 오염수 유출을 이유로 일본 8개현 수산물 금수조치를 취한 한국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에 대한 풍문이 퍼지면서 자국 수산업자까지 판매부진에 시달리고 있다는 1면톱 기사를 실었다. 제목은 '한국경제 반일 방사능 유언비어 대타격'이라고 붙였다.

또 지난달 7일자는 '한국, 비열한 도쿄올림픽 망치기 획책'이라는 제목아래 2020년 하계올림픽 개최지 선정 투표를 바로 앞두고 한국 정부가 수산물 금수조치를 취한 것은 도쿄의 올림픽 유치를 방해하기 위함이라는 논조를 보였다. 주간 포스트는 지난달 30일 발행한 최신호에 '한국, 악의적 반일을 멈추지 않는다'는 제목의 특집기사를 실었다.

이런 기사들에는 '과장'과 '억지 해석'이 자주 동원된다.

도쿄신문의 취재에 응한 50대의 베테랑 주간지 기자는 이 같은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 "'한국과 친하게 지내자'는 기사보다 '반한'이 팔리기 때문"이라며 "반한보도에 대한 지지가 젊은층에서 고령세대로 조금씩 확산되는 추세"라고 소개했다.

일본 주간지 주간현대의 모토키 마사히코 전 편집장은 "사회가 우경화하고 있는 중에 아베 정권이 탄생했다"며 혐한기사가 오른쪽으로 가고 있는 독자들의 입맛에 맞다는 판단을 매체들이 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언론인 야스다 고이치씨는 "최근 수년간 경제와 국제관계가 잘 풀리지 않고 있는 것을 한국과 중국 탓으로 돌리며 만족감을 느끼는 분위기가 일본 국민들 사이에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또 현대 한국 정치·외교를 연구해온 오쿠조노 히데키 시즈오카(靜岡)현립대 준교수는 "한국과 중국이 급속히 발전하는 동안 일본은 버블붕괴 이후 정체가 계속되면서 '아시아 최고'라는 자신감을 잃었다"면서 "여기에 더해 한국과 중국에 대해 완고한 자세를 보이는 아베 정권이 등장하면서 혐한보도가 늘었다"고 분석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