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1∼6호기 모두 폐로…재가동은 계속추진"

송고시간2013-09-29 10:07

도쿄전력 사장 원전 지속 방침 밝혀…논란 커질 듯

"후쿠시마 1∼6호기 모두 폐로…재가동은 계속 추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당사자인 도쿄전력이 원자력 발전을 계속 추진할 뜻을 밝혔습니다. 히로세 나오미 도쿄전력 사장은 일본 주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5·6호기를 사실상 폐로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1호부터 4호기까지는 이미 폐로됐습니다. 한편 가시와자키카리와 원전 6·7호기의 심사를 신청하는 등 원전 재가동을 추진한다는 비판에 대해 히로세 사장은 "지진이나 쓰나미가 언제 올지 모르므로 방파제 건설 등 대책을 취해야 한다"는 말로 재가동 추진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의 당사자인 도쿄전력이 원자력 발전을 계속 추진할 뜻을 밝혔다.

히로세 나오미(廣瀨直己) 도쿄전력 사장은 29일 보도된 일본 주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5·6호기를 사실상 폐로(廢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5·6호기를) 발전소로 사용하는 것은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지금 곧 폐로 작업하는 것은 무리지만 1∼4호기에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히로세 사장은 "훈련시설로 사용하는 것이 유력하다"며 1∼4호기와 구조가 비슷한 5·6호기를 폐로 기술 개발이나 작업자 훈련에 활용할 것임을 시사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당사자인 히로세 나오미 도쿄전력 사장은 29일 보도된 일본 주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5·6호기를 사실상 폐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후쿠시마 제1 원전.(AP/교도=연합뉴스DB)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당사자인 히로세 나오미 도쿄전력 사장은 29일 보도된 일본 주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5·6호기를 사실상 폐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후쿠시마 제1 원전.(AP/교도=연합뉴스DB)




1∼4호기는 작년 3월 말 전기사업법에 따라 폐지 신고가 이뤄졌다.

반면 5·6호기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할 당시 정기 검사 중이라 가동하지 않고 있었으며 줄곧 정지 상태로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달 19일 후쿠시마 원전을 시찰하면서 5∼6호기도 폐로하라고 요청했고 히로세 사장은 연내에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원전 사고 당사자인 도쿄전력이 가시와자키카리와(柏崎刈羽) 원전 6·7호기의 심사를 신청하는 등 원전 재가동을 추진한다는 비판에 대해 히로세 사장은 "신청하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며 "지진이나 쓰나미가 언제 올지 모르므로 방파제 건설 등 대책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설비도 재가동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문제로 일본 중의원 경제산업위원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히로세 나오미 도쿄전력 사장.(교도=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문제로 일본 중의원 경제산업위원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히로세 나오미 도쿄전력 사장.(교도=연합뉴스)

히로세 사장은 "1∼5호기는 6·7호기와 마찬가지로 정기검사 중이었으므로 준비 중이다. 진행 상황에 따라 당연히 신청할 것이다"며 "다만 안전협정을 지키기로 (니가타현 등과) 약속했으므로 사전에 양해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6·7호기는 개량비등수형경수로(ABWR)로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와 같은 모델을 개량한 것이지만 1∼5호기는 사고 원자로와 동일한 비등형경수로(BWR)다.

6·7호기 심사 신청만으로도 비판이 제기되는 가운데 논란이 더욱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요금 인상에 관해서는 "재가동 심사를 신청한 것이 요금 인상을 원하지 않는 나로서는 일종의 순풍(順風)이었다"며 "다만 심사에서 활단층 문제가 나오거나 몇 년씩 걸리거나 해서 재가동이 늦어지면 상당히 어려워진다"며 재가동과 요금 문제를 연동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일단 올해 경영 실적에 대해서는 가시와자키카리와의 재가동이나 전기요금 인상이 없더라도 흑자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폐로나 오염 제거 비용을 "도쿄전력 1개 회사가 다 감당할 수 없다"며 국가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