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남부 유혈사태 종식…200여명 사망

송고시간2013-09-28 18:40

국방장관 "사태 일단락…잔당 수색작전은 계속"

필리필 남부 유혈사태 (AP=연합뉴스DB)

필리필 남부 유혈사태 (AP=연합뉴스DB)

(하노이=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 최근 필리핀 남부지역에서 3주 가까이 벌어졌던 정부군과 이슬람 반군 간의 유혈 충돌사태가 약 200명의 사망자를 낸 채 일단락됐다.

볼테르 가즈민 필리핀 국방장관은 정부군이 남부 항구도시 삼보앙가 지역의 교전상황을 승리로 이끌었다며 사태 종식을 선언한 것으로 GMA방송과 AP 등 외신들이 28일 전했다.

가즈민 장관은 그러나 모로민족해방전선(MNLF) 반군의 야전 지휘관 하비에르 말리크의 행적이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면서 현재 수색작전이 전개되고 있다고 밝혔다.

아비가일 발테 필리핀 대통령궁 부대변인도 관련 사실을 확인한 뒤 "당초 우리의 임무는 (반군에 잡힌) 민간인 인질의 안전을 보장하고 이들을 위험에서 구출하는 것으로 소기의 목적은 이미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정부군의 이번 작전으로 민간인 인질 195명이 풀려나거나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충돌 현장에 불발탄과 부비트랩 등이 곳곳에 남아있어 주변지역이 완전 정상화되려면 적잖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관측통들은 전망했다.

지난 9일 시작된 MNLF의 선공으로 시작된 양측의 교전으로 지금까지 반군 166명을 비롯해 정부군 18명, 경찰 5명, 민간인 12명이 각각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또 삼보앙가 전체인구의 약 10%선인 11만명이 피난길에 오르고 가옥 1만여채가 불타는 등 적잖은 피해가 발생했다.

kk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