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전력 원전 가동 신청에 일본언론도 우려

송고시간2013-09-28 18:38

도쿄전력, 원전 재가동 신청
도쿄전력, 원전 재가동 신청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운영업체인 도쿄전력은 니가타(新潟)현의 가시와자키카리와(柏崎刈羽) 원전 6·7호기에 대해 27일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재가동을 위한 심사를 신청했다. 사진은 가시와자키카리와 원전의 모습. 화면 가운데가 6호기, 오른쪽이 7호기, 왼쪽이 5호기다. 자료사진. 2013.9.27 <<국제뉴스부 기사 참고>>
sewo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 발전소 운영업체인 도쿄전력이 원전 재가동을 신청한 것에 대해 일본 언론도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28일 사설에서 "도쿄전력은 원전사고의 당사자"라며 "도대체 자신이 놓여 있는 상황을 아는 것일까"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사고수습은 커녕 오염수 유출 등으로 새로운 난제가 덮쳐오고 있다"며 "지금은 후쿠시마에 집중해야 할 때이며, 다른 원전에 인력을 투입할 여유가 있을 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아사히는 도쿄 전력이 가시와자키카리와(柏崎刈羽) 원전 6·7호기의 재가동을 신청한 배경에 재정 문제가 자리 잡고 있음을 전제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태도도 문제 삼았다.

이와 관련 "국가는 도쿄전력의 대주주"라며 "정부가 전면에 나서겠다고 했지만, 도쿄전력의 경영문제를 둘러싼 논의는 거의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후쿠시마 사고수습이 먼저'라는 제목으로 사설을 실어 "재가동에 앞서 오염수 처리 등 사고 수습에 진지하게 나서 기업으로서의 신뢰를 회복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사고 당시 뒤늦게 대응해 방사성 물질이 대량 유출됐고 그 후에도 적절치 못한 조치가 이어졌다"며 오염수 바다 유출, 탱크 누수 등 문제가 계속되는 만큼 사고 수습에 전력을 다하라고 제언했다.

보수성향의 산케이(産經)신문도 원전 사고 수습에 필요한 인력도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원전 재가동을 추진하는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산케이는 "작업에 필요한 인원을 확보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사고 후 1천 명 이상이 의원면직하는 등 인재 유출이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도쿄전력이 27일 재가동을 신청한 가시와자키카리와 6·7호기는 2011년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비등형경수로, BWR)와 같은 모델을 개량한 개량비등수형경수로(ABWR)다.

이 때문에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이 우려를 표명했다.

그럼에도, 히로세 나오미(廣瀨直己) 도쿄전력 사장은 다른 원전도 준비되면 재가동을 추진하겠다고 시사했다.

그는 중의원 경제산업위원회에 출석해 오염수의 영향이 항만 내에 완전히 차단돼 있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발언에 관해 "총리와 같은 생각"이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