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원전 관측용 우물서 고농도 방사성물질

송고시간2013-09-27 09:12

후쿠시마원전 관측용 우물서 고농도 방사성물질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1,2호기 원자로의 바다 쪽 관측용 우물에서 리터당 40만 베크렐의 고농도 방사성물질이 검출됐습니다. 이 관측용 우물은 지하수 오염을 조사하기 위해 도쿄전력이 새로 판 우물로, 지난 7월 방사성물질이 검출된 2호기의 관측용 우물과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도쿄전력은 현재로선 원인을 알 수 없다고 밝혔지만, 지하 갱도에 고인 고농도 오염수가 토양으로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 1,2호기 원자로의 바다쪽 관측용 우물에서 스트론튬 등 베타선을 방출하는 방사성 물질이 리터당 40만 베크렐이 검출됐다고 도쿄전력이 27일 발표했다.

이 관측용 우물은 지하수 오염을 조사하기 위해 도쿄전력이 새로 판 우물로 항만에서 내륙쪽으로 약 40m 떨어진 곳에 있다.

도쿄전력은 고농도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원인에 대해 "현시점에서는 알수 없다"고 설명했으나 지하 갱도에 고인 고농도 오염수가 토양으로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은 전했다.

후쿠시마 원전에서는 지난 7월5일 원자로 2호기의 바다쪽 관측용 우물에서 지금까지의 검출치로는 가장 높은 리터당 90만 베크렐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었다.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DB)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DB)

이번에 40만 베크렐이 검출된 우물은 이 관측용 우물과 가까운 곳에 있다.

한편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 1∼4호기 주변의 지하수 펌핑 능력을 현재의 하루 50∼60t에서 2014년 9월까지 1천200t으로 대폭 늘리겠다고 밝혔다.

현재 원자로 건물 주변으로는 하루 400t의 지하수가 계속 유입돼 오염수 증가의 원인이 되고 있는데 도쿄전력의 목표대로 펌핑 능력이 보강되면 지하수 유입 자체가 대폭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도쿄전력은 퍼올린 지하수를 새로운 정화장치로 정화해 탱크에 저장한 다음 향후 바다로 방출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보도했다.

ys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