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별들의 고향' 최인호 등단 50주년에 암으로 별세(종합)

소설 '고래사냥' 등 잇단 히트작…2008년 침샘암 발병 투병 중에도 소설·산문집 등 꾸준한 집필 활동
소설가 최인호 별세
소설가 최인호 별세(서울=연합뉴스) 소설가 최인호 씨가 25일 오후 별세했다. 암 투병 중이던 고인은 최근 병세가 악화돼 강남성모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유명을 달리했다.
고인은 서울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중이던 1963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벽구멍으로'가 가작으로 입선, 황석영과 함께 10대 청소년기에 등단한 특별한 이력의 작가로 꼽힌다. 1975년부터 2010년초까지 35년간 월간 샘터에 소설 '가족'을 최장기 연재했으며 2008년 침샘 부근에 암이 발병해 수술과 항암치료를 받으면서도 2011년 신작소설 '낯익은 타인들의 도시'를 펴내기도 했다. 2013.9.25 << 연합뉴스 DB >>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소설가 최인호 씨가 25일 오후 7시2분 별세했다. 향년 68세.

암 투병 중이던 고인은 최근 병세가 악화돼 서울성모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유명을 달리했다.

고인은 서울고등학교 2학년이던 1963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벽구멍으로'가 당선작 없는 가작으로 입선해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올해로 등단 50주년을 맞은 터여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고인은 소설 '별들의 고향'과 '고래사냥' '깊고 푸른 밤' '겨울나그네' 등을 잇달아 펴내며 1970년대부터 왕성한 창작활동을 펼쳤다. 이 가운데 많은 작품이 영화와 TV 드라마로 제작돼 큰 인기를 모았다.

고인은 사상계 신인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한국가톨릭문학상, 동리문학상 등을 차례로 받으며 본격문학과 대중문학의 양쪽에서 두루 평가받았다.

'잘 나가는 작가'로 성공을 거둔 그는 80년대 중반쯤 가톨릭에 귀의했다. 풍요로움 속에서 오히려 황폐해지는 내면이 고인을 종교로 이끌었다고 한다. 이후 고인은 '잃어버린 왕국'과 '길 없는 길' '상도' '해신' 등 역사와 종교를 소재로 삼은 작품을 내놨다

이후 2008년 침샘 부근에 암이 발병해 수술받고 치료받는 등 개인적으로 시련을 겪지만 그 와중에도 꾸준히 작품을 집필해 2011년에는 소설 '낯익은 타인들의 도시'를 펴냈다.

투병 중에도 묵상 이야기를 담은 산문집 '하늘에서 내려온 빵'을 비롯해 '최인호의 인연' '천국에서 온 편지' 등을 낼 만큼 집필과 출간을 꾸준히 했다.

고인은 2004년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글 쓰는 일이 즐겁다. 앞으로 적어도 10년간은 무지막지하게 쓸 계획"이라고 했다. 1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났고 그 사이 암 투병이라는 '복병'을 만나기는 했지만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왔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서울주보를 통해 암 투병 사실을 밝힌 작가는 지난해 7월부터 주보에 글을 다시 연재하기도 했다.

올해도 등단 50주년을 기념해 연재 글 등을 묶어 산문집 '최인호의 인생'을 펴냈다. 산문집에는 암투병 소식이 세상에 알려진 후 착잡했던 마음, 김수환 추기경과 법정스님에 대한 기억 등이 솔직하게 실렸다.

고인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지방으로 피정을 다니며 글을 쓰는 등 호전된 건강상태를 보여왔지만 결국 등단 50주년이 되는 해에 세상을 떠났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