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후쿠시마 어민들 시험조업 재개

송고시간2013-09-25 17:20


오징어 등 방사능 오염 검사후 출하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이하 연합회)는 25일 후쿠시마 제1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유출 문제로 일시 중단한 시험조업을 재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연합회 산하 조합인 후쿠시마현 북부의 소마후타바(相馬雙葉)어업조합이 이날 오전 가장 먼저 후쿠시마 연안부와 앞바다에서 조업에 착수했다. 소마후타바 어업조합에 소속된 어선 21척은 이날 오전 2시께 순차적으로 출항, 시험조업을 한 뒤 오후 2시께 귀항했다.

소마후타바 어업협동조합의 사토 히로유키 조합장은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과 국가, 사람들에게 '본격적인 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시험조업을 해나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전날 후쿠시마 시내에서 열린 조합장 회의에서 어패류와 바닷물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결과 수치에 문제가 없는 등 안전이 확인됐다고 판단, 조업 재개를 정식 결정했다.

어민들은 잡아올린 문어, 오징어 등 18개 종류의 수산물에 대해 방사성 물질 검사를 거친 뒤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후쿠시마현 남부의 이와키 지역 어업조합도 내달 3일 시험조업을 재개한다.

후쿠시마현 어민들은 원전사고 1년 3개월후인 작년 6월 소마후타바 조합을 시작으로 시험 조업에 착수한 뒤 점차적으로 조업지역을 넓혀나갔다. 그러다 지난 7월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유출된 것으로 드러나자 9월1일을 전후로 조업을 중단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