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원자력규제위 前위원장 "후쿠시마 오염수 제어불능"

송고시간2013-09-24 19:15

"가능한 영향 완화할 뿐…도쿄에는 영향 없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그레고리 야스코 전 미국원자력규제위원회(NRC) 위원장은 24일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문제에 관해 "도쿄에는 영향이 없지만, 오염수 제어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에서 열린 외국특파원협회 회견에서 "가능한 영향을 완화할 뿐"이라며 이 같이 언급했다.

야스코 전 위원장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는 등의 발언을 한데 대해서도 사실상 혹평했다.

그는 "현장에서 노력하고 있지만 사태는 제어 불가능한 곳까지 왔다"며 오염수 감시를 더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어 오염수가 바다에 계속 유출되는 상황을 두고 "문제가 이렇게까지 악화했다는 것이 놀랍다. 왜 더 힘을 쓰지 않았는지 모르겠다"고 그간의 안이한 대응을 비판했다.

한편, 교도통신은 일본 중의원 경제산업위원회가 오염수 문제에 대한 폐회 중 심사를 27일과 30일 열기로 여야 간 합의했다고 전했다.

27일에는 히로세 나오미(廣瀨直己) 도쿄전력 사장을 참고인으로 소환할 예정이다. 또 30일에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산업상과 다나카 순이치(田中俊一)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을 불러 오염수 대응 등을 따질 계획이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