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母子 실종사건 용의자로 차남 다시 체포(종합)

송고시간2013-09-22 16:26

긴급체포 뒤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난 지 한 달만차남 범행 부인…모자 행방 여전히 묘연

영상 기사 인천 모자 실종사건 용의자로 차남 다시 체포
인천 모자 실종사건 용의자로 차남 다시 체포

인천에서 실종된 58세 여성 김 모 씨의 차남 정 모 씨가 오늘 존속살해와 살인 혐의로 다시 체포됐습니다. 지난달 22일 같은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가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난 지 한 달만인데요. 김 씨와 장남의 실종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남부경찰서는,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오늘 오전 차남 정씨를 집에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차남이 객관적으로 확인된 사실조차도 부인하는가 하면 최근 자살을 기도하는 등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어 다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손현규 기자 = 인천 모자(母子) 실종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22일 유력 용의자로 실종자의 차남을 다시 체포했다.

지난달 22일 같은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가 증거 불충분으로 석방한 지 한 달만이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에 있는 차남 정모(29)씨 집에서 정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인천 모자(母子) 실종자 전단 <<연합뉴스 DB>>
인천 모자(母子) 실종자 전단 <<연합뉴스 DB>>

경찰은 차남이 범행을 저질렀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우려가 있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다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차남 정씨가 어머니 김애숙(58·여)씨와 형 정화석(32)씨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하기 전까지 범행 동기와 시신 유기 장소 등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경찰은 차남 정씨가 혐의를 극구 부인하고 있어 직접증거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간접 정황증거들을 꾸준히 수집해 왔다.

특히 정씨의 부인은 이번 사건이 남편의 소행이라며 시신 유기장소까지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7일 정씨 부인이 지목한 경북 울진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시신을 찾진 못했다.

경찰은 정씨 부인이 범행에 관여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

정씨가 긴급체포됐을 당시 유치장에 함께 입감됐던 다른 피의자도 정씨가 '어머니를 살해했다'고 되뇌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2일 석방되는 '母子 실종사건' 용의자 <<연합뉴스 DB>>
지난달 22일 석방되는 '母子 실종사건' 용의자 <<연합뉴스 DB>>

경찰은 지난달 14일 정씨가 경북 울진군 내에서 차량으로 50분 가량 걸리는 구간을 5시간 30분 만에 통과한 사실에 주목하고 인근에서 시신을 유기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또 정씨의 집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정씨가 지난 5∼7월 총 29편의 살인·실종 관련 방송 프로그램 영상을 내려받은 사실도 확인했다. 정씨가 내려받은 동영상 중에는 부친살해 사건을 다룬 시사고발 프로그램도 포함돼 있다.

경찰은 조만간 정씨에 대해 존속살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윤정기 남부서 형사과장은 "정씨가 실종자들의 시신을 유기한 장소로 현재 몇 곳을 추정하고 있다"며 "검찰과 협의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씨와 장남은 지난달 13일 실종된 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인천 모자 실종사건 피의자로 차남 다시 체포
인천 모자 실종사건 피의자로 차남 다시 체포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에서 실종된 김모(58·여)씨의 차남 정모(29)씨가 22일 존속살해 및 살인 혐의로 다시 체포됐다. 모자(母子) 실종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 남부경찰서는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정씨 집에서 정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윤정기 인천 남부경찰서 형사과장이 브리핑하는 모습. 2013.9.22
tomatoyoon@yna.co.kr

김씨는 같은 날 오전 8시 30분 집 근처 현금인출기에서 현금 20만원을 인출한 뒤 사라졌다. 어머니와 같은 집에서 살던 미혼의 장남 정씨도 이날 오후 7시 40분 친구와의 전화통화를 끝으로 자취를 감췄다.

차남 정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4시 40분이 돼서야 '어머니가 실종됐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퀵서비스 배달원인 차남은 10억원대 건물을 소유한 어머니와 금전문제로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씨와 차남 부인 사이에 고부갈등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씨가 8천만원 상당의 빚이 있고 지인들에게 생활고 탓에 돈을 빌려 달라고 한 사실이 있었던 정황도 확인했다.

경찰은 병력 3천100명을 동원, 인천 남구 용현동의 실종자 집과 경북 울진 등지에서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