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저장탱크 오염수 해양유출 작년 초부터"

송고시간2013-09-18 10:34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저장탱크에서 흘러나온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유출이 작년 1월부터 시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도쿄전력이 밝혔다. (AP=연합뉴스DB)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저장탱크에서 흘러나온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유출이 작년 1월부터 시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도쿄전력이 밝혔다. (AP=연합뉴스DB)


누수 확인후 1년8개월간 배수밸브 열어둬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 저장탱크에서 흘러나온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유출이 작년 1월부터 시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도쿄전력이 밝혔다.

18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작년 1월과 2월 탱크배치 구역 2곳의 저장탱크에서 오염수가 누출된 것을 발견했으며, 보수공사를 실시한 이후 탱크들을 둘러싼 콘크리트 보(洑·높이 30㎝)의 배수 밸브를 계속 열어두고 있었다고 전날 밝혔다. 이들 2개 구역은 지난달 오염수 300t 유출이 확인된 탱크가 있던 곳과 다른 곳이다.

이는 결국 저장탱크에서 유출된 오염수가 빗물과 함께 1년 8개월간 원전 단지 주변의 지하나 원전 전용 항구 바깥의 바다로 유출됐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지난 16일 18호 태풍 `마니'가 일본을 강타했을 때 저장탱크의 콘크리트 보에 고인 빗물을 조사한 결과, 그동안 누출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던 탱크 구역 7곳에서 리터당 34∼3천700 베크렐의 고농도 스트론튬이 검출됐다고 도쿄전력이 밝혔다. 탱크 구역 7곳에서 언젠가 오염수 누출이 있었음에도 지금까지 그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도쿄전력은 빗물이 고이면 저장탱크의 오염수 유출을 식별하지 못하게 될 것을 우려, 그동안 콘크리트 보의 배수 밸브를 개방해왔지만 지난달 탱크에서 오염수 300t이 보 바깥으로 유출된 사실이 확인되자 밸브를 닫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자민당 정책조사회장은 전날 후쿠시마 오염수 대책을 국가 주도로 진행하기 위한 특별조치법 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카이치 정조회장은 "국가와 도쿄전력의 역할 분담, 책임 소재, 지휘명령 계통을 밝히고, 국비 투입의 근거를 규정하는 특별한 입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