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민주당 2인자 22일 방한…수산물금수 해제촉구"

송고시간2013-09-18 09:17

정부 이어 야당까지 對한국 금수철회 압박 가세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정부에 이어 일본 야당까지 한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를 풀기 위한 압박에 가세한다.

민주당 오하타 아키히로(大전<白밑에田>章宏) 간사장은 오는 22일부터 이틀간 방한, 정부·여당 관계자와 만날 예정이라고 NHK가 18일 보도했다. 오하타 간사장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 유출사태를 이유로 한국 정부가 취한 후쿠시마 등 8개현 수산물의 전면 수입 금지조치의 해제를 촉구할 것이라고 NHK는 전했다.

민주당의 2인자인 오하타 간사장은 강창희 국회의장과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정부 당국자 등과 만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NHK는 소개했다.

여기에 더해 가이에다 반리(海江田万里) 민주당 대표도 한국 방문을 검토하고 있다고 NHK는 보도했다.

앞서 일본 수산청의 가가와 겐지(香川謙二) 증식(增殖)추진부장이 지난 16일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방문, 수입금지 해제를 요구한 바 있다.

당시 일본 측은 오염수의 영향이 원전 전용 항만 내부에 국한되고 있다면서 수입금지는 부당하다는 주장을 폈고, 한국 측은 일본이 오염수 유출에 대한 정보 공유를 신속하게 하지 않는 상황에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해 금수조치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국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유출 사태로 국민 불안이 커지자 후쿠시마·이바라키(茨城)·군마(群馬)·미야기(宮城)·이와테(岩手)·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지바(千葉)·아오모리(靑森) 등 8개 현에서 나오는 모든 수산물의 수입을 지난 9일부터 금지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