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전력 "태풍때 후쿠시마원전 빗물 1천130t 방출"

송고시간2013-09-17 14:08

"방사성 농도 기준치 이하 확인후 배수 실시"

도쿄전력 "태풍 때 후쿠시마원전 빗물 1천130t 방출"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태풍이 상륙했을 때 원전 저장탱크 보에서 총 1천130t의 물을 방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도쿄전력은 오늘 기자회견을 갖고 18호 태풍 '마니'의 영향으로 원전 저장탱크들을 에워싼 누수방지용 보가 불어난 빗물로 넘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모두 7곳의 보 밸브 등을 열어 배수를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전력은 방출된 물의 방사성 물질 농도는 리터당 최대 24 베크렐로 법정기준인 30 베크렐 미만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16일 태풍이 상륙했을 때 원전 저장탱크 보(洑)에서 총 1천130t의 물을 방출했다고 17일 발표했다.

한국언론에 후쿠시마 상황 설명하는 도쿄전력. <<연합뉴스DB>>

한국언론에 후쿠시마 상황 설명하는 도쿄전력. <<연합뉴스DB>>

도쿄전력은 이날 임시 기자회견을 갖고 18호 태풍 `마니'의 영향으로 원전 저장탱크들을 에워싼 누수방지용 보가 불어난 빗물로 넘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방사성 물질 농도를 확인한 후 모두 7곳의 보 밸브 등을 열어 배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방출된 물의 방사성 물질 농도는 `스트론튬 90' 등 베타선을 방출하는 물질이 리터당 최대 24베크렐로 법정기준인 30베크렐 미만이었다고 설명했다.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지상 탱크. <<연합뉴스DB>>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지상 탱크. <<연합뉴스DB>>

배출된 물이 바다로 어느 정도 흘러들어갔는지에 대해서는 "바다로 이어지는 배수구가 아니라 탱크 주위 지면에 방출했기 때문에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도교전력은 고인 물의 방사성 농도가 법정기준에 가깝거나 넘어선 곳에 대해서서는 가설 펌프로 물을 퍼올려 탱크에 담았다고 말했다.

ys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