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반군 절반이 강경 이슬람주의자"< IHS 제인스>

송고시간2013-09-16 10:59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에 저항해 싸우는 반군 가운데 거의 절반이 이슬람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이거나 그와 유사한 강경 이슬람주의자라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의 군사정보회사 'IHS 제인스'의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시리아 반군은 10만여명이고 1천여개 조직으로 갈라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HS 제인스는 이 가운데 1만여명을 알카에다와 연계된 단체 소속의 지하디스트로 추산했다.

또 지하디스트와 비슷하지만 국제적인 이슬람주의 투쟁보다는 시리아 내전에 집중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는 강경 이슬람주의자들이 3만∼3만5천명 정도 반군에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이밖에 온건 이슬람주의자들이 3만여명을 차지해 세속주의 세력이나 순수 민족주의 계열은 반군 내 소수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온건파의 목적은 시리아의 권위주의 독재자를 타도하는데 있는 반면 지하디스트는 강경 이슬람주의 국가 건설을 목적으로 한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 작성자인 찰스 리스터는 "세속주의 단체가 반군을 이끈다는 생각은 타당하지 않다"며 "최소한 이슬람주의 시각을 가진 단체가 반군을 지배하고 있다"고 텔레그래프에 말했다.

그는 이슬람 극단주의자들 가운데 알누스라 전선과 '이라크와 시리아 이슬람국가'(ISIS)가 가장 세가 크며 "서방이 알아사드 제거에 관심이 없다고 생각되면 온건 이슬람주의자들도 극단주의자로 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