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일 ARD 콩쿠르 비올라 부문 한국인이 1·2위

바이올리니스트 겸 비올리스트 이유라 우승, 박경민 2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바이올리니스트 겸 비올리스트 이유라(28)가 독일 뮌헨에서 열린 제62회 ARD 국제 음악 콩쿠르의 비올라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고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 14일 밝혔다. 상금은 1만 유로(한화로 약 1천440만원).

독일 ARD 콩쿠르 비올라 부문 한국인이 1·2위 - 2

이유라는 지난 13일 열린 콩쿠르 결선 무대에서 바르톡의 비올라 협주곡을 연주해 참가자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비올리스트 박경민(23)은 왈튼의 비올라 협주곡을 연주해 이유라에 이어 2위에 올랐고 청중상도 받았다.

1952년 시작된 ARD 콩쿠르는 현악기와 관악기, 건반악기, 성악 등 클래식 음악 전 분야를 망라해 열리는 독일 최고 권위의 대회로, 올해는 비올라와 바이올린, 바순, 피아노 삼중주 부문에서 열렸다.

이유라는 바이올린과 비올라를 연주하는 음악가로 잘 알려져 있다.

4살 때 바이올린을 시작한 그는 9살에 미국으로 건너가 줄리아드 음대 예비학교에서 도로시 딜레이와 강효 교수를 사사하고 10세 때 장영주와 요요마 등이 소속된 세계적 매니지먼트 회사 ICM과 최연소 전속 아티스트 계약을 맺어 화제가 된 신동이기도 했다.

15세부터는 비올라의 매력에도 빠져 두 악기를 모두 아우르고 있다.

그는 1994년부터 금호의 음악 영재로 발탁돼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후원을 받아왔다.

현재는 미국 바드 칼리지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뉴욕 링컨센터의 상주 실내악단인 체임버 뮤직소사이어티 멤버로 활약하는 등 미국 무대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9/14 18: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