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원자력규제위 "후쿠시마 원전 15m높이 방조제 필요"

송고시간2013-09-13 08:49

日원자력규제위 "후쿠시마 원전 15m높이 방조제 필요"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후쿠시마 제1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가 지진 쓰나미로 바다로 대량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높이 약 15m의 방조제를 건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현재 후쿠시마 원전 전용항만에는 방조제는 있지만 대형 쓰나미를 막기 어렵고 원전 부지도 해발 약 10m 정도입니다. 이 때문에 다시 대형 쓰나미가 원전을 덮칠 경우 원전 건물 지하 등에 있는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대거 유출될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12일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가 지진 쓰나미로 바다로 대량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높이 약 15m의 방조제를 건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13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현재 후쿠시마 원전 전용항만에는 방조제는 있지만 대형 쓰나미를 막기 어렵고 원전 부지도 해발 약 10m밖에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다시 대형 쓰나미가 원전을 덮칠 경우 원전 건물 지하 등에 있는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대거 유출될 우려가 있다.

후쿠시마 제1 원전에는 현재 1∼4호기 원자로 건물 지하에 7만5천500t, 바다쪽 트렌치(지하 터널)에 1만∼2만t의 고농도 오염수가 저장돼 있다.

한편 도쿄전력은 지난달 19일 오염수 300t이 유출된 지상 저장 탱크 근처의 관측용 우물 지하수에서 검출된 트리튬(삼중수소) 농도가 리터당 6만4천 베크렐(법정 허용한도 6만 베크렐)에서 하루만에 9만7천 베크렐로 또 상승했다고 12일 발표했다.

도쿄전력은 트리튬 농도 상승이 "탱크 누수때문일 가능성이 높지만 어떤 경로로 지하수에 흘러들어갔는지, 농도가 왜 계속 상승하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전력은 이에따라 조만간 저장 탱크를 해체해 바닥 강판이 물의 무게로 변형돼 있는지 등 누출 원인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ys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