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주간지 오염수 풍자만평에 日정부 강력 반발(종합)

송고시간2013-09-12 18:03

(도쿄·서울=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이한승 기자 = 프랑스의 한 주간지가 2020년 올림픽 개최지가 도쿄로 결정된 것과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유출을 빗대어 팔과 다리가 3개인 스모선수 등을 그린 풍자만평을 실어 파문이 일고 있다.

12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폭로전문 주간지 르카나르앙셰네는 11일자 지면에 팔이 3개인 선수와 다리가 3개인 선수가 스모 경기를 하려고 서 있고 그 뒤에 방호복을 입은 심판 2명이 앉아있는 만평을 실으면서 "대단하다. 후쿠시마 덕택에 스모가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됐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일본은 정부 대변인이 기자회견까지 열면서 강력하게 반발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풍자만평이 일본에 대해 잘못된 인상을 주고 있다"며 "정부는 오염수가 완벽하게 관리되고 있고 올림픽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거듭 밝혀왔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또 "이 같은 종류의 풍자만평은 이번 재앙의 희생자에게 상처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주간지 측에 공식적으로 항의할 계획이다.

앞서 프랑스 국영TV `프랑스 2'는 작년 10월 한 사회자가 `후쿠시마 원전의 영향' 운운하면서 팔이 4개 있는 일본 축구 대표선수의 합성사진을 화면으로 내보냈다가 일본대사관의 항의를 받고 사과한 바 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