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샐러리맨 신화' 붕괴속 재계 6대家 기업은 고성장

51개 출총제 그룹내 6대 가문 비중 67.7%로 '껑충'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 웅진그룹 윤석금 회장과 STX그룹의 강덕수 회장 등 재계의 '샐러리맨 신화'가 연이어 무너지는 가운데 재계 전통적인 6대 가문 기업의 성장세는 오히려 가팔라지고 있다.

12일 기업경영성과 평가기관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자산규모 5조원 이상의 51개 출자총액제한 대기업집단 자산총액에서 범삼성, 범현대, 범LG[003550], SK, 롯데, 범효성[004800] 등 6대 가문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7년말 59.5%에서 작년말 67.7%로 5년새 8.2%포인트 커졌다.

이들 6대 가문에 속한 18개 기업집단의 자산총액이 작년말 1천54조원으로 5년전인 2007년 525조원의 2배(100.8%)로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같은 기간 이들 대기업집단의 전체 자산총액은 883조원에서 1천558조원으로 76.4% 늘어나는데 그쳤다. 6대가를 제외한 나머지 기업집단의 자산증가율은 40.7%로 6대가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이 기간 국내 총생산(GDP) 증가율은 30.5%다.

웅진그룹 윤석금 회장. <<연합뉴스DB>>
웅진그룹 윤석금 회장. <<연합뉴스DB>>

특히 6대 가문의 순익 증가율은 자산 증가율보다 더 가팔랐다.

이들의 순익은 2007년 37조원에서 작년 말 60조원으로 63.3% 늘었으며 그 비중도 65.6%에서 91%로 25.4%포인트나 뛰어올랐다. 6대가 그룹이 60조원의 이익을 올린 사이 나머지 그룹이 거둔 이익은 6조원에 불과했던 셈이다.

6대가의 비중은 2011년말 대기업집단내 순위 31위였던 웅진과 작년 말 기준 13위였던 STX그룹이 구조조정 과정을 겪으면서 올해 말에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샐러리맨 신화의 주역이던 두 그룹이 밀려나게 되면 출자총액제한 그룹 중 샐러리맨 창업 기업은 박현주 회장이 이끄는 미래에셋만 남게 된다. 결국 맨손으로 사업을 일군 뒤 몸집을 불려온 고속성장 신화가 더 이상 발을 붙이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6대 가문중 자산총액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범삼성가로 삼성, 신세계[004170], CJ[001040], 한솔을 합쳐 작년 말 기준 자산이 358조원으로 출총제에 속한 일반기업 총 자산의 23%에 달했다. 2007년 19.1%에서 3.9% 포인트나 올랐다.

이어 현대자동차[005380], 현대중공업[009540], 현대, 현대백화점[069960], 현대산업개발, KCC[002380]가 속한 범현대가의 자산은 273조원으로 17.5%를 차지했다. 2007년 15.2%에서 역시 2.3%포인트 끌어올렸다.

범삼성가와 범현대가의 자산총액 비중 차이는 2000년 이후 4∼5%포인트 대를 계속 유지하다 2011년 말 한때 2.7%포인트로 좁혀지기도 했지만, 작년 말 5.5%포인트로 벌어졌다.

LG, GS[078930], LS[006260]로 분화된 범LG가는 178조원으로 단일 그룹인 SK(141조원)를 제쳤다. 작년말 현재 대기업집단내 자산비중은 11.4%로 2007년 11.1%에서 소폭 높아졌다.

강덕수 STX그룹 회장. <<연합뉴스DB>>
강덕수 STX그룹 회장. <<연합뉴스DB>>

SK와 롯데는 자산이 141조원과 88조원으로 비중은 각각 9%, 5.6%였다. 2007년 대비 비중은 SK, 롯데 모두 0.8%포인트가량 상승했다.

효성과 한국타이어[161390]가 속한 범효성가의 자산총액은 17조원, 출총제 비중은 1.1%로 2007년(1.0%)대비 큰 변화가 없었다.

5개년간 6대가 기업의 자산총액 증가율은 범삼성가가 112.5%로 가장 높았고 이어 범현대가 103.0%, 범효성가 102.2%, 롯데 100.4%, SK 95.3%, 범LG가 81.8%의 순이었다.

한편 STX[011810]의 자산증가 속도는 6대가보다도 빨랐고, 웅진도 평균치 이상을 기록했다.

STX는 자산이 2007년 10조9천억원에서 작년 말 24조3천억원으로 122.9%나 늘었고, 웅진은 4조9천억원에서 최고점인 2011년 말 9조3천억원으로 89.7%를 기록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경제구도가 고도화되면서 몸집 불리기식 고속성장 전략보다는 적절한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지난 5년간 중도 탈락한 그룹들은 하나같이 리스크 관리와 지속가능경영 체제 구축에 실패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9/12 08: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