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폐로에 세금투입 검토…美전문가 초빙(종합)

송고시간2013-09-10 18:40

오염수 관련 첫 각료회의…"2개월내 대책수립"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해체(폐로) 작업에 세금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도쿄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작업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매우 크니 정부가 전면에 나서서 대응하겠다"고 밝힌 뒤 폐로 작업에 세금을 투입하는 문제에 대해 "그런 것을 포함해 대책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어 "근본적 해결을 위해 정부가 표면에 나서서 노력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때 냉각수 공급시스템이 가동중단됨에 따라 원자로가 녹아내린 후쿠시마 제1원전을 해체하려면 30~40년이 소요되며, 비용도 엄청나게 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지난 3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유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470억엔(약 5천118억원)의 국비를 투입기로 했다.

아울러 아베 내각은 10일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유출사태 수습을 위한 관계각료 회의를 처음 개최, 국외 전문가 자문을 거쳐 2개월 안에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결정했다.

더불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산업상을 팀장으로 하는 '폐로·오염수 대책팀'을 설치하기로 했다.

도쿄전력은 사장 직속으로 최근 설치한 오염수·탱크 대책본부의 사외 전문가로 미국원자력규제위원회(NRC)와 에너지부(DOE)에서 활동한 레이크 H. 바렛 씨를 초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원전 폐로 기술 전문가인 그가 이달 13일 일본 원자력개혁감시위원회 등과 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jhcho@yna.co.kr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