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생이 '자본론' 강의 대학강사 국정원에 신고

송고시간2013-09-10 08:16

영상 기사 학생이 '자본론' 강의 대학강사 국정원에 신고
30대 대학 강사가 "자본주의를 부정하고 반미 사상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수강 학생으로부터 국정원에 신고됐습니다. 경희대에서 마르크스 경제학 등을 강의하는 38살 임승수씨는 며칠 전 학교 대학생위원회 관계자에게서 학생이 국정원에 자신을 신고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임씨는 신고 학생이 이석기 의원 사건을 운운하며 임씨가 민주노동당 간부로 일한 전력까지 문제 삼았다고 전했습니다. 임씨는 올해 1학기부터 경희대 교양대학 후마니타스 칼리지에서 역사 유물론 등을 가르치는 '자본주의 똑바로 알기' 수업을 맡고 있습니다.

학생이 '자본론' 강의 대학강사 국정원에 신고 30대 대학 강사가 "자본주의를 부정하고 반미 사상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수강 학생으로부터 국정원에 신고됐습니다. 경희대에서 마르크스 경제학 등을 강의하는 38살 임승수씨는 며칠 전 학교 대학생위원회 관계자에게서 학생이 국정원에 자신을 신고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임씨는 신고 학생이 이석기 의원 사건을 운운하며 임씨가 민주노동당 간부로 일한 전력까지 문제 삼았다고 전했습니다. 임씨는 올해 1학기부터 경희대 교양대학 후마니타스 칼리지에서 역사 유물론 등을 가르치는 '자본주의 똑바로 알기' 수업을 맡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경희대학교에서 교양 과목을 가르치는 30대 강사가 이 학교 학생으로부터 "자본주의를 부정하고 반미 사상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국정원에 신고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희대에서 마르크스 경제학 등을 강의하는 임승수(38)씨는 "6일 오전 학교 대학생위원회 관계자로부터 한 학생이 국정원에 저를 신고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학생은 학교에 메일을 보내 제가 자본주의를 부정하고 반미사상을 가지고 있어 신고했다고 알렸다고 하더라"고 10일 밝혔다.

임씨는 "신고한 학생은 이석기 의원 사건을 운운하며 제가 민주노동당에서 간부로 일한 전력까지 문제삼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임씨는 올해 1학기부터 경희대 교양대학 후마니타스 칼리지에서 마르크스 경제학과 역사 유물론 등을 가르치는 '자본주의 똑바로 알기' 수업을 맡고 있다.

임씨는 "학생이 저를 국정원에 신고했다는 사실보다 그 학생이 신고한 사실을 학교에 떳떳하게 알리는 태도에 충격을 받았다"며 "그 학생이 누구인지 알고 싶지도 않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학교 관계자는 "신고한 학생이 국정원에 인터넷 투서를 넣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정원에서 연락 받은 것은 아직까지 없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