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인 95%, 원전오염수 심각하게 생각"<아사히>

송고시간2013-09-09 11:10

소비세 인상, 반대가 52대39로 우세

"일본인 95%, 원전오염수 심각하게 생각" 일본인의 95%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유출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사히신문이 전국 20세 이상 남녀 3천 5백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오염수 문제에 대해 어느 정도로 심각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심각하다'는 답이 72%, '어느 정도 심각하다'는 답이 23%에 달했습니다. 지난 3일 오염수 대책에 국비 470억엔을 투입키로 하는 등 정부 대책을 발표한데 대해서는 '대응이 늦었다'는 답이 72%였고 '빨랐다'는 답은 15%에 그쳤습니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인의 95%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 유출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9일 공개된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서 드러났다.

아사히신문이 7∼8일 컴퓨터로 무작위 추출한 전국의 20세 이상 남녀 3천496명(유효응답 1천9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오염수 문제에 대해 어느 정도로 심각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심각하다'는 답이 72%, '어느 정도 심각하다'는 답이 23%에 달했다.

지난 3일 오염수 대책에 국비 470억엔(5천133억원)을 투입키로 하는 등 정부 대책을 발표한데 대해 '대응이 늦었다'는 답이 72%였고, '빨랐다'는 답은 15%에 그쳤다.

더불어 오염수 문제에 국가 차원에서 더욱 전면에 나서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89%가 그렇다고 답했다.

현재 5%인 소비세를 이미 통과된 법률대로 내년 4월 8%, 2015년 10월 10%로 잇달아 인상하는 문제에 대해 반대가 52%로 찬성(39%)보다 많았다. 또 소비세가 내년 4월 8%로 상승하면 가계지출을 억제하게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65%가 '억제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고, '그럴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답은 29%였다.

중일 갈등의 촉매가 된 1년 전 일본 정부의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국유화 조치에 대해 '평가한다'는 응답이 56%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답(24%)보다 많았다.

그러나 센카쿠 국유화가 촉발한 중일관계 악화에 대한 인식에서는 '매우 문제'라는 답이 32%, '어느 정도 문제'라는 답이 50%를 각각 차지한데서 보듯 다수가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에 대한 지지도는 57%로 나타났다고 아사히는 소개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