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재원 "일본 전역 수산물 방사능 오염"

송고시간2013-09-08 15:27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현(縣)의 수산물·축산물이 수입금지된 가운데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은 8일 이들 지역 뿐 아니라 일본 전역의 수산물이 방사능에 오염됐다고 주장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위 소속인 김 의원은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를 토대로 일본 북동부 뿐 아니라 남서부를 포함한 일본 전역의 수산물이 방사능에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방사능 오염 수산물이 이미 검출된 현은 수입금지 지역에 포함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수산물의 방사능 검출건수는 홋카이도가 67건으로 가장 많았고 도쿄도(22건), 지바현(16건), 에히메현(10건), 이바라키현(4건), 구마모토현·가고시마현·시즈오카현(각2건), 나가사키현·고치현·시마네현·아이치현·미에현·이와테현(각 1건)이었다.

수산물 수입이 전면금지된 8개현 중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현은 지바현(16건), 이바라키현(4건), 이와테현(1건) 등 3곳에 불과했다.

반면 방사성 물질 검출건수가 더 많은 홋카이도(67건), 도쿄(22건), 에히메현(10건) 등 11곳에 대해서는 수입금지 조치가 내려지지 않았다.

한편 정부는 '8개현 이외 지역에서 방사성 물질이 미량이라도 검출되면 스트론튬, 플루토늄 등 기타 핵종에 대해 비오염 검사증명서를 추가로 요구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정작 이들 핵종에 대한 국내 검사기준은 없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김 의원은 "스트론튬, 플루토늄에 대해서는 식약처가 검사하는 게 아니라 일본의 검사증명서를 기준으로 수입 여부를 결정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며 기타 핵종에 대한 안전기준치 마련을 요구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