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군 "T-50 추락사고 기체결함 아니다"

국방장관에게 사고조사 중간보고…10일 비행 재개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연합뉴스DB>>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지난달 28일 광주 공군기지 인근에서 추락한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T-50)의 사고원인은 기체결함에 의한 것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고 공군이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공군은 사고기의 기체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사고 후 중지됐던 T-50 비행을 10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공군은 사고기의 비행기록장치(블랙박스)를 회수해 정밀 분석한 결과, 엔진과 조종, 사출계통에 이상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이날 밝혔다.

당시 사고기는 저고도로 내려가 연속 2회 '횡전기동'(수평 상태에서 원을 그리는 비행)을 한 뒤 회복을 시도하다가 지면에 충돌했다고 공군은 설명했다.

조종사인 공군 1전투비행단 소속 고(故)노세권(34·공사 50기) 중령과 정진규(35·공사 51기) 소령은 충돌 직전 비상탈출을 시도했지만 고도가 너무 낮아 탈출에 실패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관인 노 중령은 정 소령의 단기기동 시범비행 자격부여 훈련을 위해 함께 탑승했다. 정 소령은 자격획득을 위한 10회의 비행 중 8회째 비행에 나섰다가 순직했다.

단기기동 시범비행은 지상 150m 이상 낮은 상공에서 항공기의 최대성능을 보여주는 비행을 말한다. T-50 구매를 희망하는 국가 인사 방한과 대국민 행사 때 실시하는 T-50 에어쇼 때 이런 고난도 시범비행을 한다.

공군은 이날 김관진 국방장관에게 이런 내용의 사고조사 중간보고를 했다.

공군의 한 관계자는 "비행 재개를 위해 T-50 계열 조종사들에 대해 항공기 사고조사 중간 결과에 대한 순회교육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사고 비행대대에 대해서는 조종사 심리안정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T-50 추락 사고의 정밀 조사는 비행 재개 후에도 계속된다고 공군은 덧붙였다.

사고기는 지난달 28일 오후 2시 광주기지를 이륙해 8분 뒤 기지 외곽으로부터 동쪽 700m 지점에서 추락했다.

한편 이번 사고로 정부는 지난 3일 인도네시아에 T-50 첫 생산분 2대를 납품하려던 계획을 연기했지만 기체 결함이 아닌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오는 10일 인도하기로 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9/05 1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