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탱크서 매우 높은 방사선 확인"<도쿄전력>

송고시간2013-09-03 23:03

H3구역 탱크서 시간당 2천200m㏜…7월 오염수 유출 후 최고치

<그래픽> 후쿠시마 원전 저장탱크 고농도 오염수 유출 확인
<그래픽> 후쿠시마 원전 저장탱크 고농도 오염수 유출 확인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도쿄전력이 3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그간 방사선량이 높은 것으로 파악된 H3 구역의 탱크 2기를 다시 측정한 결과 바닥표면에서 방사선량이 시간당 최대 2천200m㏜(밀리시버트)로 확인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yoon2@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를 보관한 지상 물탱크에서 매우 높은 방사선량이 측정됐다.

도쿄전력이 3일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그간 방사선량이 높은 것으로 파악된 H3 구역의 탱크 2기를 다시 측정한 결과 바닥표면에서 방사선량이 시간당 최대 2천200m㏜(밀리시버트)로 확인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올해 7월 초부터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탱크 누수 문제와 관련해 측정된 가장 높은 방사선량이다.

이 정도의 방사선량에 사람이 3시간 남짓 노출되면 사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측정은 탱크 표면에서 약 5㎝ 거리를 두고 이뤄졌으며 방사선은 대부분 베타 선으로 확인됐다.

후쿠시마 원전 (AP/교도통신=연합뉴스DB)

후쿠시마 원전 (AP/교도통신=연합뉴스DB)

베타선은 투과력이 약해 알루미늄 박을 통과하지 못한다. 투과력이 강해 납을 통과할 수 있는 감마선은 미미했다고 교도 통신은 전했다.

도쿄전력은 "신중하게 관리해야 할 수준의 방사선량"이라며 "거리만 유지하면 영향이 단계적으로 낮아져 작업자들이 피폭을 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탱크는 지난달 말일과 이달 1일 80∼1천800m㏜의 방사선량이 검출돼 순찰 강화대상으로 분류됐다.

도쿄전력은 오염수가 흘러나간 흔적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날 높은 방사선량이 확인돼 오염수의 추가 누수가 있을 것이라는 의심은 낳았던 H6 구역의 탱크를 이날 재측정한 결과 바닥의 접합부위에서 시간당 300m㏜의 선량이 확인됐다.

전날 측정에서는 100m㏜로 측정됐으나 당시 사용한 계측기의 측정한도가 100m㏜였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