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발등에 불' 아베정권 오염수 처방, 효과 있을까

송고시간2013-09-03 17:04

후쿠시마 제1 원전에 470억엔 '주입'
후쿠시마 제1 원전에 470억엔 '주입'

후쿠시마 제1 원전에 470억엔 '주입'

(AP/교도통신=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3일 원자력재해대책본부(본부장 총리) 회의에서 오염수 유출사고를 빚은,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사진)에 국비 470억엔(약 5천17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원전 주변에 지하수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한 동토차수벽(凍土遮水壁) 건설과 오염수에서 방사성물질을 제거하는 정화설비 증설 등에 2013년도 예비비에서 200억엔 등을 지원한다. * 일본내 사용불가
bulls@yna.co.kr

기존대책 재탕에 그친 `종합대책' …"동토벽 실현가능할지 불투명"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후쿠시마(福島) 원전의 오염수 처리 문제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아베 정권이 3일 `종합대책'을 내놓았다.

2020년 올림픽 개최지를 결정하는 7일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를 불과 며칠 앞두고서다.

이 때문에 방사능 오염수 유출 문제가 올림픽을 도쿄로 유치하는 데 악영향을 미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부랴부랴 종합대책을 발표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가 전면에 나서 오염수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내놓은 방책의 골자는 동토차수벽(凍土遮水壁) 조기 건설과 오염수정화장치(ALPS) 증설이다.

이를 위해 동토벽 건설에 320억엔, ALPS 증설에 150억엔 등 총 470억엔의 국비를 투입한다.

지하수가 후쿠시마 원전 건물로 유입돼 방사능 오염수와 섞이는 것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동토벽은 2013년도에 착공, 내년도 중에 완성시킨다는 계획이다. 건설비를 전액 국가가 부담함으로써 2년으로 예상돼온 공기를 1년 앞당기겠다는 방침이다.

동토벽은 후쿠시마 제1 원전 1∼4호기 원자로 건물을 둘러싸듯이 동결관을 1m 간격으로 지표에서 20∼30m 깊이까지 박은 다음, 영하 40도 이하의 냉각재를 이 동결관에 집어넣어 순환시켜 주위땅을 얼려 흙벽을 만드는 것이다.

원전내 오염수에서 62 종류의 방사성물질을 제거하는 ALPS도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설치하는 것에 추가해 정부가 고기능 정화설비를 증설한다.

이밖에 오염수가 유출된 지상저장탱크는 용접처리를 확실히 한 탱크로 교체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일본 정부는 이러한 내용의 종합대책과 함께 ▲원전건물로 유입되는 지하수 펌핑 ▲지하갱도(트렌치)에 고여있는 고농도 오염수 제거 ▲ 오염수의 해양 유출을 막기 위한 지반 개량 등을 골자로 하는 오염수 처리 기본방침도 결정했다.

하지만 아베 정권이 이날 제시한 방책이 그동안 도쿄전력이 검토하거나 추진중인 대책을 대부분 `재탕'한 것이라는 점에서 오염수 문제의 근본 해결책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특히 동토벽의 경우 지진 등으로 흙벽에 균열이 생기더라도 다시 동결시키면 되는 장점이 있지만, 냉각 전기비 등 막대한 유지비가 필요한데다 세계적으로도 전례가 없는 `공법'이어서 실현 가능할지는 불투명하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직도 피난생활중인 후쿠시마현 주민과 지자체 관계자들은 정부의 종합대책에 대해 "올림픽을 위한 대책이 아니냐" "이제와서 너무 늦었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ys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