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정부, 후쿠시마 원전에 국비 470억엔 투입(종합)

송고시간2013-09-03 11:56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에 5천억원 투입해 대응 [앵커]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문제에 대한 국제 사회의 우려가 커지자 일본 정부가 대책을 마련했다고 합니다. 어떤 내용인지 도쿄에서 이세원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기자] 재작년 3월 폭발 사고를 일으켜 국제 사회의 우려를 모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방사성 물질 오염수가 흘러나오면서 문제가 커지자 일본 정부가 나섰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원자력재해대책본부는 오늘 회의를 열고 오염수 종합대책을 확정했습니다. 그간 원전 운영업체인 도쿄전력에 맡겨두던 오염수 문제를 정부가 직접 관리하겠다는 게 요지입니다. 이를 위해 국비 470억엔, 한국 화폐 기준으로 약 5천17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올해 예비비 200억 엔을 투입해 원전에 지하수가 흘러들어 가는 것을 막도록 근처 땅을 얼리고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는 정화장치를 늘릴 계획입니다. 원자력재해대책본부 아래 각료회의를 설치하고 원전 근처에 관련 부처 직원이 상주하도록 현지 사무소를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염수 문제를 도쿄 전력에 맡기지 않고 정부가 전면에 나서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이 2020년 올림픽 도쿄 유치를 노리고 있기 때문에 탈락을 우려해 개최지 결정을 며칠 앞두고 급하게 대책을 내놓았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특히 땅을 얼리는 동토차수벽 건설은 오랜 시간이 필요하고 처음 시도되는 것이라 효과가 있을지도 의문입니다. 일본 정부 기구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어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염수의 방사성 물질 농도를 낮춘 뒤 바다에 배출할 수밖에 없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다나카 순이치 위원장은 다핵종제거설비로 걸러지지 않는 삼중수소를 희석해서 방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쿄전력과 일본 정부의 오염수 대응 능력이 충분한지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라 논란과 우려를 키울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이세원입니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의 오염수 유출 사태와 관련, 총 470억엔(약 5천170억원)의 국비를 투입키로 했다.

원전 주변에 지하수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한 동토차수벽(凍土遮水壁) 건설 과, 오염수에서 방사성물질을 제거하는 정화설비 증설 등에 2013년도 예비비에서 200억엔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관계 각료회의와 정부 현지 사무소를 설치, 후쿠시마 원전 폐로 작업과 오염수 관리에 문제가 없는지 상시 점검키로 했다.

후쿠시마 제1 원전에 470억엔 '주입'
후쿠시마 제1 원전에 470억엔 '주입'

후쿠시마 제1 원전에 470억엔 '주입'

(AP/교도통신=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3일 원자력재해대책본부(본부장 총리) 회의에서 오염수 유출사고를 빚은,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사진)에 국비 470억엔(약 5천170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원전 주변에 지하수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한 동토차수벽(凍土遮水壁) 건설과 오염수에서 방사성물질을 제거하는 정화설비 증설 등에 2013년도 예비비에서 200억엔 등을 지원한다. * 일본내 사용불가
bulls@yna.co.kr

일본 정부는 3일 원자력재해대책본부(본부장 총리) 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종합대책을 결정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회의에서 오염수 문제를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에 맡기지 않고 정부가 전면에 나서 해결하고 필요한 재정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베정권이 2020년 올림픽 개최지를 결정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를 앞두고 이날 서둘러 제시한 종합대책에는 동토차수벽 건설 등 시간을 필요로 하는 대책도 많아 오염수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ys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